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대정부질문 나간 날 동생·전 부인 소환…웅동학원 채권 조사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하던 사학재단 웅동학원 비리 의혹과 관련해 조 장관의 동생 조모(52)씨와 조씨의 전처(51)를 소환조사했다.
 

검찰, 채권 허위 가능성 들여다봐
자금 ‘조국 펀드’ 유입 여부도 수사

조씨는 웅동학원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이다. 그는 위장이혼, 교직원 채용비리 의혹도 받고 있다. 조씨가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조씨와 그의 전처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들은 조씨의 부친이 이사장(현재는 조씨의 모친)으로 재직한 웅동학원을 상대로 2006년과 2017년 소송을 통해 100억원대의 공사대금 채권을 갖게 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갖고 있던 웅동학원 채권(받을 돈)이 허위로 만들어졌다고 의심하고 있다. 웅동학원은 이 소송에서 변론을 포기한 채 패소해 조 장관 일가가 ‘짜고 치는 소송’으로 재단 돈을 빼내려고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검찰은 또 웅동학원과 조 장관 일가의 계좌추적을 통해 웅동학원의 자금 일부가 사모펀드로 유입됐는지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사모펀드 등에 직접 투자한 돈이 웅동학원 자금과 연관돼 있는지를 들여다보는 것이다.
 
조씨가 웅동학원 교사 부모로부터 수억원을 받았다는 채용비리 의혹도 수사 대상이다. 검찰은 조씨의 지인이 웅동학원 교사 지원자 부모를 따로 만나 임용 시험지를 전달하고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27일 정 교수가 임의 제출한 자택 하드디스크에서 조 장관이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하던 시기인 1999~2009년에 만들어진 관련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파일에는 ▶99년 수익용 기본재산 처분 과정 ▶2006년과 2017년 조 장관 동생 부부의 52억원(원금 16억원+이자) 소송 과정 ▶한국자산관리공사 관련 소송 ▶2012년 조 장관 동생에게 돈을 빌려준 안모씨 등이 제기한 소송 등에 관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법조계에선 만일 조 장관이 웅동학원 소송 과정에서 주도적으로 역할을 했다면 배임 혐의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조 장관 동생의 전처는 2017년 말 조 장관의 부인인 정 교수가 소유하던 부산 아파트를 샀을 때의 자금 출처를 조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조 장관 동생의 전처 아파트를 압수수색했다.
 
부산=위성욱 기자,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