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28년 양반죽 전통을 파우치에 담아 … 원재료·쌀알 식감이 살아있네~

‘양반 파우치죽’은 고급 품종의 찹쌀과 멥쌀을 최적 배합비로 섞어 부드러우면서 질감이 살아 있다. ‘저으며 가열하는 공법’으로 쌀알과 원재료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식감을 유지했다. [사진 동원F&B]

‘양반 파우치죽’은 고급 품종의 찹쌀과 멥쌀을 최적 배합비로 섞어 부드러우면서 질감이 살아 있다. ‘저으며 가열하는 공법’으로 쌀알과 원재료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식감을 유지했다. [사진 동원F&B]

동원F&B는 최근 양반죽의 노하우를 담아 ‘양반 파우치 죽’을 선보였다. 지난 28년간 용기죽으로 국내 죽시장을 이끌어온 기술력으로 만들어 밥알이 살아 있다.
 

동원F&B

‘양반 파우치죽’은 동원F&B의 노하우가 담긴 ‘저으며 가열하는 공법’으로 만든다. 용기죽에 적용해오던 전통 공법을 파우치죽에도 적용했다. 전통 죽 조리 방식에서 착안한 이 공법은 쌀알과 원재료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식감을 유지할 수 있다.
 
양반죽은 쌀과 각종 원물 재료를 파우치에 함께 넣고 한번에 끓여내는 방식으로 열처리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갓 만들어낸 품질 그대로 밥알이 살아 있다. 또 특수 제작한 교반 설비로 지속적으로 죽을 젓는 효과를 구현하기 때문에 쌀알이 뭉치지 않고 알알이 살아있다. 양반죽은 죽 본연의 맛과 품질을 유지하면서 전통적인 방식으로 죽을 쑤는 동일한 과정으로 고품질의 파우치 죽을 대량 생산할 수 있다.  
 
‘양반 파우치죽’은 고급 품종의 찹쌀과 멥쌀을 최적 배합비로 섞어 부드러우면서도 질감이 살아 있다. 또 큼직하게 썰어낸 다양한 자연 원물 재료가 맛은 물론 씹는 맛까지 더해준다. ▶전복죽 ▶쇠고기죽 ▶단호박죽 ▶밤단팥죽 등 4종으로 구성됐다.
 
전복죽은 쫄깃한 전복과 버섯에 각종 신선한 야채로 식감을 더했으며, 쇠고기죽은 고소하게 볶은 소고기와 표고버섯을 넣었다. 단호박죽은 달콤한 단호박과 통단팥을 듬뿍 넣어 달달하면서도 깊은 맛을 담아냈으며, 밤단팥죽은 달콤한 통팥과 알밤이 가득 담긴 별미죽이다.
 
국내 상온죽 시장은 용기죽인 양반죽을 중심으로 매년 성장을 거듭해 지난해 약 1100억원까지 확대됐다. 동원F&B는 ‘양반 파우치죽’으로 올해 상온죽 시장 규모를 2000억원까지 확장하며, 죽시장 1위 브랜드로서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올해 상온죽 시장 내 신규 카테고리로 형성된 파우치 죽 시장은 기존에는 월 20억원 규모였다. 하지만 ‘양반 파우치죽’이 가세하면서 월 45억원 규모까지 2.5배로 급성장했고, 올해 상온 파우치죽 시장은 연간 560억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반죽은 지난해 연간 판매량 4100만 개를 더해 누적 판매량 5억 개를 넘어섰다. 양반죽의 판매량은 최근 3년간 연평균 30%에 달하는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용기죽만으로 이뤄낸 기록이어서 올해 파우치죽까지 더하면 판매량 6000만 개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용기죽과 파우치죽의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중심으로 하반기에는 죽 전문점 수준의 프리미엄 용기죽도 선보이며 죽 시장 선두 브랜드로서 위상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동원F&B는 지난해 8월 전남 광주공장에 약 9900㎡(약 3000평) 규모의 양반죽 생산라인을 준공하며 제2 도약에 나섰다. 단순 준공을 넘어 기존 제조공정 대비 맛과 품질 향상을 위한 새로운 기술 및 설비를 도입했다는 면에서 의의가 크다.
 
동원F&B는 지난해 11월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웬디를 양반죽의 신규 모델로 발탁하고 양반죽에 건강하고 밝은 이미지를 더하고 있다. 아울러 새로운 CF를 통해 바쁜 아침, 다이어트, 캠핑 등 다양한 일상 속에서 한 끼가 필요할 때 양반죽으로 간편하면서도 제대로 된 영양식사를 하자는 메시지를 소비자들에게 전달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