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맛있는 도전] 925번의 블렌딩 끝에 완성된 최상의 풍미

드롭탑이 스페셜티 원두 ‘925 블렌드’ 2종을 출시했다. 브라질 파젠다 바리나스 스페셜티를 베이스로 케냐·에티오피아·콜롬비아 등 특색 있는 원두를 함께 사용했다. [사진 드롭탑]

드롭탑이 스페셜티 원두 ‘925 블렌드’ 2종을 출시했다. 브라질 파젠다 바리나스 스페셜티를 베이스로 케냐·에티오피아·콜롬비아 등 특색 있는 원두를 함께 사용했다. [사진 드롭탑]

드롭탑이 스페셜티 원두 ‘925 블렌드’ 2종을 25일 출시했다. ‘925 블렌드’는 스페셜티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이 국내는 물론  글로벌한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야심 차게 준비한 블렌드 원두다.
 

드롭탑

수천 번의 생두 테스트와 로스팅을 통해 925번째 블렌드로 탄생한 제품이라는 의미에서 ‘925 블렌드’로 이름 지었다. ‘925 블렌드’ 2종에는 브라질 파젠다 바리나스 스페셜티를 베이스로 케냐·에티오피아·콜롬비아 등 특색 있는 원두를 함께 사용했다.
 
또 드롭탑만의 사후 로스팅 기법을 통해 원두 고유의 개성을 살렸다. ‘925 블렌드’는 시장 론칭에 앞서 진행한 외부 패널 및 국내 외국인 테스트는 물론 큐그레이더인 길성용씨와 테스트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925번 블렌딩한 블랙과 레드의 두 가지 커피.

925번 블렌딩한 블랙과 레드의 두 가지 커피.

‘925 블렌드’ 2종은 ‘925 블랙’과 ‘925 레드’로 구성했다. ‘925 블랙’은 다크 초콜릿의 향과 캐러멜의 부드러운 단맛이 조화롭게 어우러져 최상급 밸런스를 갖췄다. ‘925 레드’는 벌꿀의 향긋한 달콤함과 과일의 새콤달콤한 산미가 매력적이다. 블렌드와 로스팅 과정에서 원두의 단맛을 살리는 데 중점을 뒀으며, 쓴맛과 탄맛을 제거해 최상급 맛을 구현했다.
 
‘925 블렌드’ 2종은 드롭탑의 전체 에스프레소 메뉴와 동일한 가격이다. 특히 드롭탑은 ‘925 블렌드’ 2종의 도입과 동시에 커피에 들어가는 원두의 양을 14g에서 20g으로 크게 늘려 향과 맛을 더하면서도 가격은 그대로 유지했다. 매장 방문 고객은 2종의 블렌드 중 자신의 취향에 맞는 원두를 선택해 주문할 수 있다.
 
드롭탑 관계자는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국내외 스페셜티 커피 시장의 트렌드에 맞춰 보다 고급스러운 커피를 선보이기 위해 ‘925 블렌드’를 출시하게 됐다”며 “글로벌한 취향을 반영한 ‘925 블렌드’를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까지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