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 분양가 상한제 미적용, 브랜드타운 완성작

HDC현대산업개발이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개나리4차 재건축 아파트인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투시도)를 분양한다. 전체 지하 3층~지상 35층 5개동, 전용면적 52~168㎡ 499가구 규모다. 이 중 전용면적 84~125㎡ 138가구를 일반분양 한다.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

입지여건이 우수하다. 우선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는 지하철 2호선과 분당선이 만나는 선릉역과 분당선 한티역을 걸어서 이용 가능한 역세권 단지다. 여기에다 경부고속도로(서초IC)·동부간선도로·올림픽대로 등도 진입이 용이하며, 강남 테헤란로 업무지구에 위치해 있어 직주근접성도 뛰어나다. 교육여건도 좋다. 도성초·진선여중·진선여고 등이 단지와 가깝고 역삼중도 걸어서 통학할 수 있다. 대치동 학원가도 차로 불과 8분 거리에 있다.
 
주변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이마트를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현대백화점을 비롯한 코엑스 상업지구와 롯데백화점, 세브란스병원 등 이용도 편리하다.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차로 10분 거리의 2호선 삼성역을 중심으로 GTX·영동대로복합개발·현대차글로벌비지니스센터(2023년 예정) 등의 개발이 예정돼 있다.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가 들어서는 개나리4차 아파트 일대 부지는 강남 한복판에 위치한 역삼 브랜드타운으로 7000여 가구의 브랜드 아파트가 모여 있다. 특히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는 브랜드타운에서 마지막으로 분양하는 새 아파트로 강남 수요층들의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받지 않아 전매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은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규제로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될 가능성이 높은 점도 매력적이다.
 
주택전시관은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 430에 있다.
 
문의 1588-1799
 
 
심영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