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세 데뷔골로 전설 시작, 이강인·손흥민 ‘평행이론’

18세 219일의 이강인은 100년 역사의 발렌시아에서 골을 넣은 역대 최연소 외국인 선수가 됐다.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18세 219일의 이강인은 100년 역사의 발렌시아에서 골을 넣은 역대 최연소 외국인 선수가 됐다. [발렌시아 인스타그램]

‘18세 골든보이’ 이강인(발렌시아)이 ‘손세이셔널’ 손흥민(27·토트넘)의 발자취를 뒤따른다.
 

라리가 첫 선발경기서 첫 골 신고
100년 전통 팀 외국인 최연소 골
손흥민 따라가는 한국 축구 미래
골로 가치 증명, 선발 출전 늘듯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헤타페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2-1로 앞선 전반 3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왼발잡이인데도 오른발 슛을 뽐냈다. 시즌 첫 선발출전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전설의 시작을 알렸다.
 
후반 28분까지 뛴 이강인은 팀의 3골 모두에 관여하며 3-3 무승부에 큰 힘을 보탰다. 전반 29분에는 날카로운 크로스로, 후반 28분에는 정확한 패스로 득점의 주춧돌을 놓았다.
18세 219일의 이강인은 100년 역사의 발렌시아에서 골을 넣은 역대 최연소 외국인 선수가 됐다. [팬타 프레스=연합뉴스]

18세 219일의 이강인은 100년 역사의 발렌시아에서 골을 넣은 역대 최연소 외국인 선수가 됐다. [팬타 프레스=연합뉴스]

손흥민이 잉글랜드 토트넘에서 다양한 기록을 세우며 ‘히스토리 메이커’가 됐던 것처럼, 이강인도 이날 역사에 남을 기록을 썼다. 100년 역사의 발렌시아(1919년 창단)에서 아시아인 첫 골을 터트렸다.
 
또 2001년 2월 19일생인 이강인은 이날 나이가 18세 219일. 스페인 아스는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뛴 외국인 선수 중 역대 최연소 득점자”라고 보도했다. 모모 시소코(프랑스·18세 326일)를 앞질렀다.
 
또 하나. 이강인은 유럽 5대 리그 한국 선수 중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골을 뽑아냈다. 손흥민이 함부르크(독일)에서 뛰던 2010년 10월 30일 분데스리가 데뷔골을 터트렸다. 당시 18세 114일이었다. 한국 선수 프리메라리가 골은 2012년 셀타비고 박주영(FC서울)에 이어 두 번째다.
 
엘 파이스는 “20세 이하 월드컵의 골든보이가 골을 터트렸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은 6월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끌고 골든볼을 수상했다. 스페인 현지 TV 해설자는 “이 어린 친구는 뭔가 특별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지난 6일 터키에서 열린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이 공격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한국축구 현재이자 미래다. [뉴스1]

지난 6일 터키에서 열린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손흥민과 이강인이 공격하고 있다. 두 사람은 한국축구 현재이자 미래다. [뉴스1]

이강인과 손흥민은 한국 축구의  ‘돌연변이’다. 손흥민은 16세이던 2008년 동북고를 중퇴하고 독일로 떠났다. 이강인은 더 빨랐다. 10세이던 2011년 스페인에 건너갔다.  

2015년 발렌시아에서 14세 이강인을 지켜봤던 국내 에이전트는 한국어가 서툴고 수줍음도 많이 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발렌시아가 애지중지하는게 느껴졌고 구단에서 인터뷰도 자제시켰다고 했다. 2~3년전에는 스페인에서 국적을 불문하고 2001년생 중 상위 3%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사진 UEFA 챔피언스리그 트위터]

2015년 발렌시아에서 14세 이강인을 지켜봤던 국내 에이전트는 한국어가 서툴고 수줍음도 많이 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발렌시아가 애지중지하는게 느껴졌고 구단에서 인터뷰도 자제시켰다고 했다. 2~3년전에는 스페인에서 국적을 불문하고 2001년생 중 상위 3%라는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사진 UEFA 챔피언스리그 트위터]

외국에선 국제대회에 출전한 한국의 어린 선수들을 보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같다”고 깜짝 놀란다. 그랬던 선수들이 중·고교를 거치며 기량이 정체되곤 한다. 이강인·손흥민은 기본적인 재능도 좋은 데다, 일찌감치 유럽의 체계적인 유스시스템에 편입돼 한국 선수들과 다른 환경에서 성장했다.   

전반 43분 상대 선수가 동료 다니 파레호에게 시비를 걸자 이강인은 달려가 밀치며 스페인어로 한마디 했다.[펜타 프레스=연합뉴스]

전반 43분 상대 선수가 동료 다니 파레호에게 시비를 걸자 이강인은 달려가 밀치며 스페인어로 한마디 했다.[펜타 프레스=연합뉴스]

 
이강인은 이날 특유의 발재간으로 볼을 다루면서 여러 차례 파울을 유도했다. 전반 43분 상대 선수가 동료 다니 파레호(30)에게 시비를 걸자, 이강인은 달려가 밀치며 스페인어로 한마디 했다. U-20 월드컵 때처럼 ‘막내형’ 기질을 보여줬다. 손흥민이 독일어와 영어로 편하게 말하듯, 이강인도 유창한 스페인어로 “팀에 도움 돼 기쁘지만, 무승부는 아쉽다”고 인터뷰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이강인은 이미 한국에서 기술이 뛰어났다. 그래도 만약 (국내) 엘리트 환경에서 했다면 성장 속도가 더뎠을 거다. 저 나이에 유럽 빅리그에서 뛰는 건 불가능했을 것이다. 다만 조기유학을 간다고 누구나 이강인이나 손흥민이 되는 건 아니다”고 했다. 부모의 헌신적인 노력도 한몫했다. 아들에게 쌀밥을 지어 먹인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57)씨처럼, 태권도 사범이었던 이강인의 아버지 이운성(51)씨도 온가족과 함께 스페인에 건너가 직업까지 바꾸며 아들을 뒷바라지했다.
 
손흥민이 함부르크 시절 초기에 어려움을 겪었듯, 이강인도 올 시즌 힘든 주전 경쟁을 하고 있다. 유망주를 적극적으로 기용하는 알베르토 셀라데스(44·스페인) 감독 부임 이후, 4경기 연속으로 출전하고 있다. 특히 첫 선발 출장에서 골로 가치를 증명했다.  
 
한 위원은 “헤타페는 지난 시즌 5위 팀이다. 이강인이 높은 레벨에서 가치를 증명했다. 왼쪽 공격수 곤살로 게데스가 요즘 부진하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시절 임대를 추진했다가 잔류한 게 (이강인에게) 전화위복이 됐다”고 말했다.  
 
데뷔골을 터트린 이강인은 26일 오전 내내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1위에 올랐다. 아디다스 관계자에 따르면 손흥민이 신는 축구화 엑스 모델이 인기인데, U-20월드컵 이후 이강인의 네메시스를 찾는 팬들이 많아졌다. [사진 이강인 인스타그램]

데뷔골을 터트린 이강인은 26일 오전 내내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1위에 올랐다. 아디다스 관계자에 따르면 손흥민이 신는 축구화 엑스 모델이 인기인데, U-20월드컵 이후 이강인의 네메시스를 찾는 팬들이 많아졌다. [사진 이강인 인스타그램]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