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혁신금융] 유기견 입양 시 서울시에서 ‘애니펫’ 보험료 1년 지원

서울시는 지난 3월부터 유기견 입양을 독려하기 위해 서울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하는 모든 시민에게 삼성화재의 ‘반려견보험 애니펫’ 가입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 삼성화재]

서울시는 지난 3월부터 유기견 입양을 독려하기 위해 서울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하는 모든 시민에게 삼성화재의 ‘반려견보험 애니펫’ 가입을 지원하고 있다. [사진 삼성화재]

서울시는 서울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하는 모든 시민에게 삼성화재 ‘반려견보험 애니펫’ 가입을 지난 3월부터 지원하고 있다.
 

삼성화재

이 사업은 유기견 입양을 독려하려는 서울시의 지원 사업이다. 서울시 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을 입양한 시민에게 1년 치 보험료 전액을 지원한다. 전국 지자체 중에서는 서울시가 처음으로 이 보험을 도입했다.
 
삼성화재가 입양된 서울시 유기견을 대상으로 제공하는 ‘반려견보험 애니펫’은 상해 또는 질병으로 인한 치료비와 수술비를 보상한다. 또한 입양된 유기견이 타인의 신체에 장애를 입히거나 타인의 동물에 손해를 입혀 부담하는 배상책임 손해도 보상한다.
 
서울시의 지원사업에 발맞춰 삼성화재는 이 상품의 인수기준도 완화했다. 나이, 견종, 과거 질병 이력과 관계없이 모든 입양 유기견에게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해당 사업의 계약 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서울시 유기견 계약관리 전담 창구를 두고 보험 관련 문의 및 보험금 청구 접수 등의 업무를 지원한다. 전화 상담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한편 삼성화재는 2008년 반려견보험을 출시한 이래 꾸준히 펫보험의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8월 반려묘 보험도 출시하는 등 반려동물보험 산업 확장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