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 커진 ‘D의 공포’…기대인플레이션율 사상 첫 1%대로 하락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사상 처음으로 1%대로 떨어졌다. 저물가가 이어지면서 일반인의 물가상승률 전망치도 낮아진 것이다. ‘D(디플레이션)의 공포’가 커지는, 경제에는 좋지 않은 신호다.
 

일반인 향후 소비심리에 큰 영향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9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8%로 전달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2002년 2월 편제 이후 최저치이다. 기대인플레이션율은 향후 1년간 소비자물가상승률에 대한 전망치다. 지난 3월까지 2.3%였던 기대인플레이션율은 지난 8월에 2.0%까지 떨어진 뒤 이번에 처음 1%대에 진입했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 1월 이후 계속 0%대에 머무르다가 지난 8월 사상 처음 마이너스(-0.04%)를 기록했다. 하지만 그동안 한은은 “기대인플레이션율이 2.0%로 물가안정목표(2%) 수준인 만큼 자기실현적 물가 하방압력을 제어하고 있다”며 디플레이션 위험은 매우 낮다고 밝혀왔다. 하지만 이제 물가안정목표인 2% 선 아래로 기대인플레이션이 떨어지며 경제에 적신호가 켜진 것이다.
 
소비자물가상승률 못지않게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중요한 것은 소비심리에 크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과거 일본 역시 1995년 디플레이션 국면으로 진입하기 직전에 기대인플레이션이 급락했다. 사람들의 마음속에 저물가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자리 잡아 기대인플레이션이 급락하면 소비 위축으로 이어지면서 소비자물가를 더욱 끌어내리게 된다.  
 
이에 따라 물가 안정을 위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추가 인하에 나설 거란 예상에 더 무게가 실릴 전망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