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강화읍 의심 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누적 8번째

인천 강화군의 한 농가에서 국내에서 7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난 26일 경기도 김포시에서 강화도로 가는 진입로에서 차량 방역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4일 정오에 전국에 발령됐던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 기간을 48시간 연장했다. [뉴스1]

인천 강화군의 한 농가에서 국내에서 7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난 26일 경기도 김포시에서 강화도로 가는 진입로에서 차량 방역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4일 정오에 전국에 발령됐던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 기간을 48시간 연장했다. [뉴스1]

 인천시 강화군 강화읍의 돼지 농가에서 2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났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밝혔다. ASF가 국내에 상륙한 지 열흘째인 이날 하루 새 2건이 추가로 발생하면서 누적 건수는 8건으로 늘었다.
 
이날 오전 강화도 석모도에서도 확진 판정이 났고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과 경기도 연천군 청산면 사례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저녁에 추가로 신고된 양주시 은현면과 강화군 하점면 등 2건에 대해서는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ASF는 17일 첫 발병 이후 18일 1건, 23일 1건, 24일 2건, 25일 1건이 발생했다. 발생 농장은 모두 정부의 중점관리지역인 경기도와 인천, 강원도 등 3개 광역시도 내에 있다. 그러나 강화도의 경우 본섬이 아닌 서쪽 석모도까지 번진 데다 24일부터 사흘간 네 차례나 확진 판정이 나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이날 정오로 종료될 예정이었던 전국적인 48시간 돼지 이동 중지 명령을 한 차례 더 연장해 28일 정오까지 이동을 통제했다. 또 이날부터는 경기 북부권역의 축산 차량도 다른 지역으로 이동하지 못하게 했다. 25일 저녁 기준 살처분 대상은 총 6만 마리를 넘어섰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