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오 “조국은 감옥에, 文대통령은 하야시켜야”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규탄 범국민연합 투쟁본부 결성식'에서 투쟁본부 결성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재오 자유한국당 상임고문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규탄 범국민연합 투쟁본부 결성식'에서 투쟁본부 결성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재오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은 26일 “조국을 감옥에 보내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정의는 죽은 것이며, 그런 장관을 그대로 두고 보는 문재인 대통령을 하야시키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정의는 죽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저녁 마산 오동동 문화의거리에서 경남 창원지역 보수단체가 주최한 시국집회에서 “스스로를 사회주의자라고 하는 자를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법무장관에 임명하는 것은 대한민국을 송두리째 흔드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살아 있는 권력을 두려워 말고 살아있는 권력에도 칼을 대라’고 말해 놓고 조국 일가에 대해 칼을 대는 윤석열 총장을 규탄하는 문재인 정권의 이중성은 이 나라를 어디로 끌고 갈지 알 수 없다”며 “문 대통령의 말처럼 이런 정부는 처음 보는 정부”라고 했다.
 
그는 “박근혜, 최순실이 국정을 농단했다는데 조국 일가는 나라를 온통 헤집어놓고 있다. 이보다 더한 국정농단은 없다”면서 “정의롭지 못하고 공정하지 못한 문 대통령을 하야시키고 조국은 감옥에 가는 것이 대한민국을 살리는 길이며 선조들이 우리에게 내리는 명령”이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보수단체가 지난 20일 결성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의 총괄본부장을 맡았다. 총괄대표는 전광훈 목사(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다. 준비위원회 명단에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등이 이름을 올렸다. 권성동·김무성·김영우·김용태·심재철·유기준·윤상직·장제원·정종섭·정진석·주호영 등 한국당 의원들도 포함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