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검찰내 한국당 비선 있는 듯…주광덕은 어떻게 알았을까”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 정회 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에서 주광덕 의원이 발언대로 나가고 있다. [뉴시스]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 정회 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긴급의원총회에서 주광덕 의원이 발언대로 나가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담당 검사와의 통화 사실을 공개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을 향해 “검찰 내 한국당의 비선 라인이 분명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장관과 부인, 검찰 관계자가 아니면 전혀 알 수 없는 사실을 주 의원은 어떻게 알았을까”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출신의 주 의원은 조 장관의 부인, 그리고 검찰 특수부 수사팀만 알 수 있는 내용을 공개했다”면서 “인사청문회에서도 조 장관 딸 성적표, 서울대 인턴 증명서, 컴퓨터 내부 문서까지 모두 공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 내부 비선 라인이 존재하지 않고서는 알 수 없는 내용”이라면서 “검찰은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열망을 저버리며 ‘정치플레이어’ 역할을 해왔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검찰총장과 검찰 수뇌부는 수사팀에서 누가 특정 야당 정치인과 수사 내용을 공유하는지 확인해 응당한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하면서 “이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이 압수수색 당시 ‘수사 외압’을 행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배우자는 충격을 받고 쓰러져 119까지 부르려던 상황이었다”면서 “이 과정에서 부인이 조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부인을 말도 못하는 등 건강이 염려되는 상태였다”고 조 장관의 해명을 재차 전했다.
 
이어 “조 장관은 결국 전화를 (부인에게) 건네받아 압수수색 관계자에게 ‘건강 상태가 안 좋은 것 같으니 놀라지 않게 압수수색을 해달라’고 한 것이 전부”라면서 “중앙지검 3차장도 ‘부인이 몸이 좋지 않고 아이들이 집에 있으니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 달라’는 취지였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아픈 부인을 염려하는 통화까지 한국당은 정치공세에 악용하고 있다. 온 가족의 신상을 털었던 한국당 답다”면서 “법무장관과의 통화가 부담이었다면 검찰이 영장을 두 번이나 더 치면서 11시간 걸친 압수수색을 했겠는가”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