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檢 소환하면 사퇴하겠냐’ 질문에 “통지오면 고민하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밤 국회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을 마치고 국회 본청을 나서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밤 국회 본회의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을 마치고 국회 본청을 나서 승용차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26일 검찰에 소환될 경우 장관직을 사퇴할지에 대해 “소환 통지가 저에게 온다면 그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장관 본인에 대한 검찰의 소환 가능성은 얼마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예상할 수 없다”고 답했다. 또 ‘부인이 추가로 기소될 경우에도 장관직을 계속 수행할 것이냐’는 질문엔 “아직 섣부른 답변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부인이 기소되고 장관 본인도 검찰 소환 가능성이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의 직무를 수행하는 것은 공직자의 이해충돌에 저촉될 수 있다’는 지적에는 “현재로는 이해충돌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법무부가 검토 중이다. (일단) 잠정적 결론(이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제 가족에 대한 수사 일체를 지휘하지 않고 보고받지 않는다고 약속했고 실제로 실천하고 있어 제 생각으로는 이해충돌 가능성이 없다고 본다”면서도 “권익위에서는 그런 가능성이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아는데 권익위 우려를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다만 권익위와 법무부의 결론이 충돌하면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선 “말하기 곤란하다”며 “권익위도 단정적 결론을 안 내린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