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과 경제전쟁시 절대 못이겨"… 부산 고교 역사교사 발언 파문

부산의 고등학교 교사가 수업시간에 친(親) 일본 발언을 수시로 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청이 긴급 진상조사에 나섰다.
부산의 한 고등학교 역사교사가 수업시간에 한일간 경제전쟁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나 부산시교육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사진은 부산시교육청 전경. [중앙포토]

부산의 한 고등학교 역사교사가 수업시간에 한일간 경제전쟁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드러나 부산시교육청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사진은 부산시교육청 전경. [중앙포토]

 

부산의 한 역사교사 수업 중 극우 발언
한일 경제전쟁의 책임을 문재인 정부에
현 남북관계 개선정책에 대해서도 비판
부산교육청 "해당 교사 즉시 수업 배제"

26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부산 동래구의 한 공립고등학교 A교사가 최근 역사 수업에서 학생들에게 대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관한 이야기를 꺼냈다.
 
당시 수업을 들은 한 학생의 녹취록에 따르면 A교사는 “문재인 정부가 선전 효과를 노리고 대법원 개인 배상 판결에서 한국인 (위안부)피해자 손을 들어줬다”며 “일본에서는 ‘지난 65년에 돈을 다 지급했는데 또 줘야 하느냐. 정부간 합의한 내용을 그다음 정부가 파기하면 누가 한국을 신뢰하겠느냐’는 문제가 걸리고, 그런 점에서 한일 경제전쟁이 발생했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우리와 일본이 (경제전쟁으로)싸우면 (한국은)전혀 못 이긴다”며 “전쟁을 하면 일본은 1000만명이 죽고 우리는 3000만명이 죽어 결국 중국이 먹는다”는 발언을 했다고 한다.
 
A교사는 현 정부의 남북관계 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수업 중 “우리나라가 지금 위태로운 거예요. 이게 질서가 어디 있어요? 지금 간첩이 넘어와도, 넘어왔던 거지 뭐. 비행기가 대구까지, 북한군이 쳐들어와도 말이야. 비행기가 아니고 새 떼가 690마리가 날아갔다고 하고 말이야. 이게 무슨 나라가 이래”라고 말했다.
 
A교사의 이 같은 발언은 한 학생의 녹취록에 그대로 담겼다. 이 학생은 “수업시간에 이런 이야기를 일방적으로 너무 자주 해서 참다가 녹음하게 됐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내용을 담은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일부개정안이 시행된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직원이 관보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내용을 담은 전략물자 수출입고시 일부개정안이 시행된 18일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직원이 관보를 살펴보고 있다. [뉴스1]

 
부산시교육청은 A교사의 발언이 문제가 되자 진상조사팀을 꾸려 긴급 조사에 나서는 한편 그를 수업에서 배제했다.
 
부산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내용이 사실인 것으로 파악돼 해당 교사에 대해 즉시 직무배제를 조치했다”며 “앞으로 보강조사를 벌여 상응하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A교사는 발언 내용을 인정하면서도 일부분만 밝혀져 당황스럽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그는 교육청 조사에서 “어디까지나 우리나라와 일본이 다투면 두 국가 모두 큰 피해를 볼 것이라는 맥락이었다”며“학생들에게 미안하다”고 설명했다.
 
부산=백경서·이은지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