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압수수색 통화’ 공개 주광덕에 “당신은 누구한테 보고받나”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항의성 문자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주 의원이 받은 문자에는 "님은 계속 검사들로부터 조국 장관 수사에 대해서 누구한테 보고를 받고 있습니까? 그것도 불법 아닌가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뉴스1]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항의성 문자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주 의원이 받은 문자에는 "님은 계속 검사들로부터 조국 장관 수사에 대해서 누구한테 보고를 받고 있습니까? 그것도 불법 아닌가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저격수인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항의 문자를 받은 장면이 포착됐다. 주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을 한 검사와 통화했다는 사실을 최초로 공개했다.
 
문자 발신인은 주 의원에게 “(조 장관이 검사와 통화했다고 해서 불법이라고 하는데) 그럼 장관이 검사와 통화하면 다 불법인가요?”, “님은 계속 검사들로부터 조국 장관 수사에 대해서 누구한테 보고를 받고 있습니까? 그것도 불법 아닌가요?”라고 했다.
 
또 “국회의원이 국민을 대표한다고 하지만 님이 국정감사 및 청문회 때 하는 언행은 님 개인의 생각이지 그게 국민을 대변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라거나 “얄팍한 법 지식을 가지고 자신의 생각과 맞지 않다고 하여 조국 가족 등을 궁지에 몰아넣는 것은 귀하께서 국민이 준 권한을 남용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주 의원이 이 발신인에게서 받은 문자메시지는 총 7개로 보인다. 주 의원은 이 문자메시지들을 전체 선택해 삭제하려던 것으로 추정된다.
 

주 의원은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월요일(23일) 검찰이 자택 압수 수색 시작할 무렵에 압수 수색하고 있는 수사팀장에게 전화 통화한 사실 있나”라고 물었다. 조 장관은 “(통화한 적) 있다”고 인정한 뒤 “지금 (아내) 상태가 안 좋으니까 좀 차분히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법무부 장관이 수사를 하는 검사에게 전화하는 것 자체가 협박이고 압박”이라고 비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주 의원이 어떤 경로를 통해서 (조 장관과 검찰의 통화 사실을) 들었는지 굉장히 궁금하다”며 “(이는)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