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5촌 조카 살인사건 재수사…경찰 "흉기 지문 재감식"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살인에 쓰인 흉기의 지문 재감식을 최근 국과수에 의뢰했다.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 사건을 재수사 중인 경찰이 26일 살인에 쓰인 흉기의 지문 재감식을 최근 국과수에 의뢰했다.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간 살인사건을 재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사건에 쓰인 흉기의 지문을 최근 재감식했다.
 
2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박 전 대통령 5촌 간 살인사건 흉기의 지문 재감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식 결과와 관련한 사안을 구체적으로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발견된 증거물에 대한 재감식을 의뢰했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 5촌 박용철씨는 지난 2011년 9월 북한산 등산로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수사기관은 같은 산 중턱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또 다른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 박용수씨가 박용철씨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보고 수사 종결했다.
 
하지만 박용철씨 유족은 제3의 인물이 청부살인을 했을 개연성이 있다며 재수사를 요청했고, 경찰은 지난 2017년 9월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사건을 배당하며 재수사에 착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