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조국 압수수색 통화 공개에 "야당-검찰 내통 증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교육공정성강화특별위원회-교육부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교육공정성강화특별위원회-교육부 연석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검사와 통화한 사실을 공개한 것과 관련, “(야당과 검찰이)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대정부질문에서 주광덕 의원이 조 장관이 검찰 압수수색 팀장과 통화했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주 의원이 어떤 경로를 통해서 들었는지 굉장히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조 장관이나 부인이 주 의원에게 이야기해 줄 리는 없고, 사실은 사실이고, 통로는 분명히 밝혀야 한다”면서 “거기 압수수색을 허락한 사람이 6명인가 8명인가 된다 하는 것 같던데, 그중 한 사람이 통화한 사람이거나 그랬을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피의사실을 알려주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 소속인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한국당 긴급 의총을 이유로 대정부질문을 정회한 것에 대해서도 “대표들 간 합의도 없이 회의를 정회하는 어처구니없는 사태가 발생했다”면서 “이 경우도 국회법 위반에 해당할 텐데, 잘 검토해서 분명하게 경고하고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