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이 밝힌 조국 통화 "법무부 장관입니다, 신속히 하세요"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이 자택 압수수색이 이뤄지던 때에 압수수색 중인 검사와 통화했다고 밝힌 이후 법무부가 해명을 내놨지만 검찰이 바로 반박했다. 검찰과 법무부의 말이 엇갈리면서 조 장관이 수사 검사와 전화를 한 것을 두고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법조계에서는 조 장관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고 보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변호사 기다리는 중 갑자기 전화 넘겨줘"

"신속하게 해달라"…법조계 "부정한 청탁"

26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한 조 장관은 압수수색을 하는 검사와 직접 통화했다고 인정했다. 조 장관이 지난 23일 통화한 검사는 조 장관의 자택 압수수색을 지휘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의 부부장검사다. 검찰에 따르면 조 장관은 검사와의 통화에서 ‘신속하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고 말했다. 반면 법무부는 “조 장관이 ’(배우자가) 놀라지 않게 압수수색을 진행해달라‘고 말한 것이 전부다”는 해명을 내놨다.
 
검사 출신의 변호사는 “조 장관이 ‘신속하게 해달라’고 말했다면 전화를 받는 검사는 압수수색을 빨리 끝내고 가라는 압박으로 느껴졌을 수 있다”며 “수사를 빨리 하라는 것은 명확히 부정한 청탁에 해당하기 때문에 청탁금지법 위반이나 직권남용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놀라지 않게’라는 말과 ‘신속하게’라는 말은 압수수색을 하는 입장에서 완전히 다른 얘기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화 받은 검사에 '법무부 장관이다' 소개"

검찰에 따르면 조 장관과 통화한 압수수색 담당 검사는 아무런 설명을 듣지 못하고 갑자기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검사와 수사관은 이미 자택에 들어와서 변호인이 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었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집행하지 않고 변호인을 기다리고 있는 중에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가 조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다. 조 장관과 통화를 하던 정 교수는 누구라는 말도 없이 휴대전화를 검사에게 건넸다고 한다.
 
조 장관은 전화를 건네받은 검사에게 “법무부 장관입니다”고 자신을 소개한 뒤 “아내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으니 압수수색을 신속하게 진행해달라”는 취지의 말을 여러 번 반복했다고 한다. 이 검사는 반사적으로 소속과 이름을 밝히고 조 장관의 거듭된 말에 “절차에 따라 신속히 하겠다”고 응대했다. 그는 조 장관과의 통화가 부적절하다고 느꼈지만 그에 대한 항변은 하지 못 했다고 한다.
 

법무부와 다른 해명, 대검 "심각하게 인식" 

조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5분 통화를 했다”며 “119 얘기를 하며 건강을 부탁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 측은 “압수수색이 시작된 후 변호인이 영장을 확인 중에 있었고 배우자가 옆에 있다가 충격으로 쓰러져 119까지 부르려던 상황이었다”며 “그 과정에서 배우자가 남편인 장관에게 전화를 걸었는데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등 건강이 너무 염려돼 남편으로서 말한 것이 전부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시작도 전이라 변호인도 없었고 정 교수가 쓰러져 있는 상황도 아니었다”고 밝혔다. 한편 조 장관이 압수수색 담당 검사에게 전화를 한 것에 대해서는 대검찰청 차원에서도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 대검 관계자는 “이번 사안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진호·김수민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