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환법 반대' 100만 시위 3개월 만에…캐리 람 "시민과 대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로이터=뉴스1]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로이터=뉴스1]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시민과의 대화에 나선다.
 
26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저녁 7시(현지시간) 완차이 지역의 퀸엘리자베스 경기장에서 시민 150명과 만난다.
 
캐리 람 장관은 지난 4일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한 후 시민과의 대화를 포함해 경찰민원처리위원회에 의한 경찰 진압 과정 조사, 홍콩 사회 문제의 뿌리 깊은 원인 조사 등 4가지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캐리 람 장관이 약속한 시민과의 대화 중 첫 번째인 이날 행사에 시민 2만237명이 신청했고 이 중 150명이 추첨을 통해 선정됐다.  
 
행사 시간은 2시간으로 예정됐으며 참가자들은 송환법 반대 시위의 상징인 우산, 마스크, 헬멧 등을 소지할 수 없다.
 
경찰은 행사장에 최소한의 병력을 배치했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행사장 인근에 3000여 명의 병력을 대기시켰다.
 
홍콩 시위대는 이날 행사를 '정치 쇼'로 규정하며 반대 시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홍콩 시위대의 요구 사항은 ▶송환법 공식 철회 ▶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이다.
 
캐리 람 장관은 송환법 공식 철회 외에 나머지 요구사항의 수용은 거부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