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조국, 압수수색 검사와 통화한 것은 탄핵사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정용기 정책위의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자택을 압수수색 하는 검사와 전화 통화한 것과 관련 “명백한 수사개입이자 지권남용으로 탄핵 사유”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대정부 질문 도중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법무부 장관은 개별적인 사건에서 검찰총장을 통해서만 지휘하게 돼 있는데 직무 집행에서 헌법이나 법률을 위반할 경우 탄핵 사유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그 자리에서 말도 안되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직권남용의 죄는 물론이고 탄핵 사유의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본인은 과거 자신의 트위터에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당시)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이 권은희 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에 전화했다는 이유로 ‘즉각 구속 수사 가야겠다’고 썼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헌정을 완전히 뒤로 돌리는 것”이라며 “이만큼 발전된 민주주의, 법치주의를 후퇴시키고 헌법을 농단하는 것을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를 즉각 중단할 수 있도록 탄핵 추진은 물론 직권남용 고발 등에 대해 전부 힘을 합쳐달라”고 촉구했다.
 
조 장관은 이날 대정부질문 중 주광덕 한국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이 시작한 후 수사팀장과 통화한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주 의원은 “이번주 월요일 검찰이 자택 압수수색을 할 때 압수수색하는 검사팀장에게 장관이 통화한 사실이 있나. 왜 했나”고 물었다.
 
조 장관은 “제 처가 놀래서 압수수색 당했다고 연락이 왔다. 상태가 좀 안 좋으니 차분히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