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씨 할 수도 없고” 장관 대신 '법무부 대표'라 한 한국당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자 돌아앉아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자 돌아앉아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6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부르는 호칭에 관심이 쏠린다. 
 
한국당은 '장관' 직함을 부르지 않는 식으로 조 장관의 '장관 자격'을 부정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조 장관의 취임 인사 중 등을 돌리고 앉기도 했다. 각 한국당 의원들 자리 앞에는 '조국 사퇴' '특혜 특권 위선 불법 국민 분노 조국'이라고 쓰인 팻말을 붙였다.
 
이날 한국당은 국무위원자격으로 처음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조 장관과 날 선 설전을 벌였다. 
 
한국당 첫 질문자로 나선 권성동 의원은 작정하고 조 장관을 몰아세웠다. 권 의원은 조 장관을 답변대로 부르며 조 장관이라는 이름 대신 "법무부를 대표해서 나와주시라"고만 말했다. '장관'이라는 호칭을 빼기 위해서다.
 
이후 질의 과정에서는 조 전 (민정)수석이라고 불렀지만 중간에 실수인 듯 '조 장관'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소리 내 웃으며 조 장관을 격려했다.
 
권 의원이 질문 과정에서 사용한 '조 전 수석'이라는 호칭은 한국당 세 번째 질문자로 나선 김태흠 의원이 받았다. 김 의원은 본격 질문에 앞서 조 장관을 향해 "조국 전 민정수석은 무슨 염치로 거기 앉아있나. 참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낙연 국무총리를 상대로 한 질문에서도 "조국 딸로 인해 국민이 큰 상처를 받았다"는 등 조 장관 직함을 부르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371회 정기회 제2차본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에 등을 돌리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371회 정기회 제2차본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에 등을 돌리고 있다. [뉴스1]

 
권 의원, 김 의원과 달리 두 번째 질문자인 주광덕 의원은 조 장관을 '법무부 장관'이라 불렀다. 대신 "법무부 장관 나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질의에서도 장관이라는 호칭을 계속 사용했다.
 
막판엔 곽상도 의원이 ”법무부 관계자‘ 나오라고 하자 조 장관이 나오지 않는 일이 벌어졌다. 문희장 국회의장이 이에 “법무부 관계자 계신가. 출석 대상은 법무부 장관으로 돼 있다. 법무부 장관 나오시라”고 하자 비로소 조 장관이 움직였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후 조 장관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에 대한 대정부질문 방침을 정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조국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답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 등이 조 장관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 투쟁까지 한 상황에서 '장관'이라고 호칭할 수 없다는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는 기본적으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장관으로 인정할 수 없어 호칭을 장관이라고 할 수 없다"며 "호칭은 그때그때 여러 가지로 부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답변대에 나오라고 (조 장관을) 뭐라고 부를지 문제"라는 고민을 전했다. 다만 전 대변인은 " (그렇다고) '조국 씨 나와보세요' 할 수도 없지 않느냐"며 "그렇게 되면 본질과 관계없이 '망신주기', '모욕주기' 프레임이 될 수 있다. 개인적 생각은 그런 빌미를 안 주는 게 좋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