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고교생 인턴증명서 별것 아니다, 발급 요청한 적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출석,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 출석,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은 26일 자신의 딸에 대한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과 관련해 “제가 발급 요청한 적 없고 위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허위발급’ 의혹에 “직인 위조한 적도 없어”

조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익인권법센터 발급 대장에 발급 기록이 없다’는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 질의에 “고등학생 인턴 증명서라는 것이 별것 아니다. 어느 기관에서나 (그렇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저는 물론 센터의 사무국장이 아니기 때문에 문서 발급 상황을 알지 못하지만, 제가 이런 각종 여러 문서를 발급해달라고 요청하거나, 제가 스스로 만들어서 직인을 위조했다거나, 찍은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주 의원이 검찰이 확보한 자신의 자택 컴퓨터에서 딸과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아들 등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서류가 발견된 점을 거듭 지적하자 "제가 센터 소속 교수였지만, 이 증명서를 만들어달라고 하거나, 또 제가 만든 적이 없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직접 부정한 방법으로 증명서를 작성한 것 아니냐’는 거듭된 질의에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