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조국 사태’로 “우리 사회 공정한지 회의감 국민 사이에 싹텄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국회(정기회) 제2차 본회의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조국 사태’와 관련해 “우리 사회가 공정한지에 대한 깊은 회의가 국민 사이에서 싹텄고, 가진 사람들이 자기에게 유리하게 제도를 이용한다고 보고 분노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비리 의혹을 정리한 표를 보여주며 “국민의 허탈감을 알고 있느냐”고 묻자 이 총리는 이렇게 답했다.
 
이 총리는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는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권 의원이 “이 총리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이 대통령에게 임명에 반대하는 의견을 건의했다고 하는데 사실이 맞느냐”고 묻자 이 총리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답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