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국 교수 류석춘 파면" 연세대 민주동문회 3000여명 서명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중앙포토]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중앙포토]

연세대 동문 단체 등이 "위안부는 매춘"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사회학과 교수의 파면을 거듭 촉구하는 2차 성명을 발표했다.
 
연세민주동문회·사단법인 이한열기념사업회, 노수석열사추모사업회 등은 이날 오후 '연세인 2차 성명서'를 내고 "매국적 망언을 자행한 류 교수를 파면해 더럽혀진 연세대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연세대 교수가 강의 시간에 인류 역사에서 가장 추악한 국가폭력의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로 매도하고 조롱했다"며 "피해자들뿐 아니라 사회 공동체 구성원 모두에게 심각한 상처를 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연세대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이들은 "연세대는 류 교수로 인해 매국의 망언이 판치는 대학이라는 오명을 안게 됐다.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지 못한 책임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마땅한 징계는 파면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명예를 씻어내기 위해서라도 파면할 수밖에 없다. 파면이 아닌 어떤 처벌도 언젠가 류 교수가 다시 강단에 돌아와 똑같은 망언을 하도록 허용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파면을 하지 않으면 비슷한 사례가 재발될 수 있음을 우려했다.
 
아울러 "(학교는) 류 교수를 모든 수업에서 배제한 것이 아닌 해당 과목만 폐쇄했다. 징계 수위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매국적 교수를 영구히 강단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세민주동문회는 온라인으로 류 교수 파면을 요구하는 동문 서명을 받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동문 3270여명이 서명했다. 연세민주동문회는 이날 오후 서명 명단을 연세대 총장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연세민주동문회 등은 "류 교수의 망언은 수준 이하의 몰지각한 매국적 발언이며, 교육의 중립성을 규정하고 있는 교육기본법을 어긴 망동"이라며 파면을 요구하는 1차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