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쿄 방사선량, 서울보다 낮다?”…日 대사관이 공개한 측정치보니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위치도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위치도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방사능 오염 우려 논란이 일자 한국인을 대상으로 홍보전에 나섰다. 
 
2011년 원전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와 도쿄 등 일본 내 3곳과 서울의 방사선량을 비교해 '안전하다'는 이미지를 심어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 24일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후쿠시마시와 이와키시 등 후쿠시마현 2곳, 도쿄 신주쿠 등 일본 내 3개 지점과 서울의 방사선량을 비교한 데이터를 공개했다. 이와키시는 폭발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남쪽으로 30㎞가량 떨어진 곳이다.
 
주한일본대사관은 한국어와 일본어로 표기된 이 자료를 매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서울 측정치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국가환경방사선자동감시망 자료를, 일본 내 측정치는 지자체 등이 제공한 자료를 활용했다. 
 
주한일본대사관 홈페이지에 지난 25일 공개된 측정치에 따르면 낮 12시 기준 후쿠시마시 0.133μSv/h, 이와키시 0.062μSv/h, 도쿄 0.036μSv/h, 서울 0.119μSv/h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는 이 자료를 근거로 일본이 방사능에 안전하다고 강조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고노다로 전 외무상은 지난 24일 주한일본대사관의 방사선량 자료 공개 사실을 알리며 "한국에서 일본의 방사선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에 대한 대응"이라는 취지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측정기관도 다르고, 구체적인 측정지점과 날씨 등 변수를 고려하지 않은 측정치여서 단순 비교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