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희는 종북" 주장한 변희재…대법 '명예훼손 아냐"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중앙포토, 뉴시스]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와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중앙포토, 뉴시스]

법원이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부부를 ‘종북’, ‘주사파’ 등으로 표현한 것은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재차 판결했다.
 
서울고법 민사8부(설범식 부장판사)는 26일 이정희 전 대표 부부가 변 씨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파기환송심에서 "변 씨는 원고들에게 8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는 1·2심에서 인용됐던 1500만원보다 700만원이 줄은 금액이다.
 
재판부는 "종북 관련 명예훼손으로 인한 손해배상 청구 부분은 기각하고 모멸적 표현으로 인한 인격권 침해 손해배상 부분은 일부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사건을 파기환송한 대법원 판단대로 '종북' 등 모멸적 표현을 사용한 부분은 책임이 인정되지만 명예훼손 책임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취지다.
 
변 씨는 2012년 3월부터 트위터에 이 전 대표와 남편 신재환 변호사를 '종북’, ‘주사파'로 지칭하고 이들이 '경기동부연합'에 가입했다는 글을 22차례 올렸다.  
 
이에 이 전 대표 부부는 인격권이 침해됐다며 변 씨와 변 씨의 말을 인용하거나 유사 내용을 기사화한 언론사 기자 등을 상대로 5억5000만원 규모의 소송을 냈다.
 
1·2심 재판부는 변 씨와 일부 언론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그러나 대법원은 "변 씨의 표현행위는 의견표명이나 구체적인 정황 제시가 있는 의혹 제기에 불과해 불법 행위가 되지 않거나 원고들이 공인이라는 점을 고려할 때 위법하지 않다"며 사건을 파기환송한 바 있다.
 
이날 재판부는 뉴데일리 및 소속 기자 2명, 조선일보와 디지털조선일보 및 소속 기자 2명의 손해배상 책임도 일부 인정했다. 재판부는 손해배상 책임이 인정된 언론사들에 판결 확정 후 7일 이내에 정정보도를 하라고 명한 부분도 취소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