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걸, 곽상도 향해 “정치 인생 온통 ‘찬스’ 도배한 사람, 참 뻔뻔”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 부부에게 특혜 의혹을 제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에 “정치 인생을 ‘찬스’로 도배한 사람이 참 뻔뻔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곽 의원이 문 대통령 아들 부부의 사회활동을 ‘시아버지 찬스’니 ‘아빠 찬스’니 운운하는 억측을 하며 자식뻘 나이인 문준용 씨의 항의를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곽 의원) 본인이 박근혜 정권 민정수석 할 때 지금 문 대통령 가족을 조사하는 열정의 만분지일(萬分之一)이라도 발휘했으면 최순실의 국정농단 가능성은 줄었을 것”이라며 “박 정권 집권 초기에 권력 핵심의 각이 잡힐 때, 초대 민정수석 곽상도의 무능은 이후 청와대의 파행적 운영과 최순실 등 ‘십상시’ 발호에 일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가 최소한의 부끄러움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민정수석으로서 제 역할을 못 하면서 박 정권을 몰락시키는 원인 제공자의 일인이 된 것만으로도 ‘폐족’을 자처해야 한다”며 “폐족은커녕 패족으로 의기양양하게 행동하는 곽 의원에게 그가 좋아하는 ‘합리적인 의혹 제기’를 반사해보면, 국민들은 묻고 싶은 것이 많다”고 했다.
 
이 의원은 “검찰 출신 ‘듣보잡’(듣지도 보지도 못한 잡것) 변호사가 정권 출범할 때 가장 요직인 민정수석에 발탁되었다면, ‘찬스’를 썼을 가능성이 많다”며 “자리 비중으로 볼 때, ‘최순실 찬스’ 정도는 쓴 것이 아닐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20대 총선에서 ‘친박’ 간 경쟁이 가장 치열했던 대구에서 지역구 공천을 받았다. 박근혜ㆍ최순실ㆍ최경환. 감옥에 있는 누구의 ‘찬스’를 쓴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 의원은 또 “그는 한국당에서 교체대상으로 돼 있다”며 “못된 검찰 짓이라도 해서 ‘황교안 찬스’를 만들고픈 마음은 알겠지만, 꼰대의 심통을 가지고 건실하게 살아가는 젊은이들을 꼭 해코지해야 하는가”라고 꼬집었다.  
 
앞서 곽 의원은 지난 22일 문 대통령의 며느리 장모씨와 관련해 “장씨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지 보름쯤 지난 2017년 5월 2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공동 추진한 ‘2017년 메이커운동 활성화 지원사업’에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적이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문씨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아내는 시아버지 찬스를 쓸 필요가 없는 훌륭한 인재”라고 반박했다. 다시 곽 의원은 “미국 유학과 관련한 ‘아버지 찬스’도 밝혀달라”고 공격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