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잔반으로 장애인 급식 먹이고 보조금 가로챈 정의당 간부

대전 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평생교육원 학생들이 22일 시교육청 앞에서 장애인평생교육 지원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대전 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평생교육원 학생들이 22일 시교육청 앞에서 장애인평생교육 지원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 대전시당 간부들이 장애인 야학을 직접 운영하면서 잔반을 장애인 학생에게 배식하는 등 정부 보조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26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교육부 국립특수교육원과 대전 교육청에 따르면 장애인 배움터 '한울야학'은 지난해 4월부터 인근 A고등학교에서 학교 급식 후 남은 음식을 일부 지원받아 장애인 학생들에게 배식했다.
 
한울야학은 올해 7월부터 정부에서 지원하는 시도별 장애인평생교육기관 시범 운영 사업에 선정돼 정부 지원금을 받았으며 규모는 오는 11월까지 총 6000만원에 달한다.
 
조선일보는 한울야학이 잔반을 얻어와 장애 학생들에게 배식하면서, 실제로는 급식 업체에 정부 보조금으로 대금만 결제했다가 다시 돌려받았다고 전했다. 한울야학과 공모한 급식 업체도 정의당 관련 업체로 정의당 대전 서구지역위원장 정모씨가 이사장을 역임한 곳이라고 한다.  
 
한울야학은 강사를 허위로 등록해 정부 지원금을 보낸 뒤 인력 공급업체로부터 돈을 돌려받는 수법으로 강사비를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한울야학 측은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대표 등 운영진이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한울야학 측은 "음식 찌꺼기 수준의 잔반은 아니었다"며 "전용한 급식비는 장애 학생 교통비와 강의 재료비에 쓰고 나머지는 통장에 있다"고 해명했다.
 
이번 사태는 김소연 대전시의원은 지난 6일 "해당 야학시설이 정부와 대전시, 대전시교육청으로부터 올해 1억 원 가까운 보조금을 받아 운영하면서 장애학생들에게 인근 학교의 급식 후 남은 잔반을 먹게 하고 마을기업 협동조합이 야학시설에 급식제공 견적서를 제공한 뒤 식비보조금 일부를 다시 야학에 돌려주는 '보조금 까드깡'을 해줬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9일 오전 대전 서구 한 카페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이 9일 오전 대전 서구 한 카페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지난 10일 성명을 내고 문제의 야학시설이 특정 정당과 관련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윤기 정의당 대전시당 위원장은 11일 공식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제가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대전장애인배움터 한울야학에서 발생한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어떠한 질책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