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후 막막하니 빵집 창업…고령층·음식점 사업체 크게 증가

지난해 60세 이상 고령층의 창업이 30~50대보다 크게 늘어났다. 업종별로 보면 지난해 늘어난 사업체 다섯 중 하나는 이미 포화상태인 숙박·음식점업이었다. 은퇴한 퇴직자가 비교적 쉬운 치킨집·커피전문점 창업에 나선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8년 전국사업체조사 잠정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사업체 수는 410만2540개로 전년보다 8만2668개(2.1%) 증가했다. 이 가운데 대표자의 연령이 60세 이상인 사업체는 1년 새 5만5574개(6.4%)나 증가했다. 1년간 늘어난 전체 사업체 수의 3분의 2(67.2%)에 해당한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이는 은퇴 후 마땅한 일자리를 찾지 못한 베이비부머들이 자영업 시장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창업자들은 새로운 아이디어 등을 바탕으로 한 ‘기술형 창업’보다는 빵집·커피전문점 같은 이른바 ‘생계형 창업’에 나서는 경우가 많았다.
 
사업체 수 증가 폭으로 보면 지난해 ‘숙박·음식점업’이 1만8624개로 가장 많이 늘었다. 전체 사업체 수 증가분의 5분의 1 이상(22.5%)을  숙박·음식점업이 끌어올린 셈이다. 구체적으로 커피전문점(16.9%)·제과점업(12.6%)의 증가율이 높았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숙박·음식점업으로 잡히는 통계의 대부분은 음식점이다. 창업하기 위해 특별한 기술이나 큰 자본이 필요하지 않다. 그래서 은퇴한 베이비부머나 구조조정 실직자들이 쉽게 진출할 수 있는 대표적인 업종으로 꼽힌다. 그러나 시장은 이미 포화 상태로 생존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통계청의 ‘연간 시도 서비스업생산 및 소매판매 동향’을 보면 지난해 전국 서비스업 생산은 전년 대비 2.0% 증가했지만, 숙박·음식점업은 1.6% 감소해 전체 업종 가운데 감소율이 가장 컸다.  
 
숙박·음식업점에 이어 ▶용달화물차운송 운수업이 1만3225명(3.4%) ▶미용실·네일아트·마사지 같은 협회·기타서비스업(9922명, 2.5%) 등의 순으로 사업체 수 증가 폭이 컸다.  
 
종사자 수는 보건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의 증가 폭이 두드러진다. 전체 종사자 수는 전년 대비 57만명이 늘었는데 숙박·음식점업(9만5000명, 4.3%) 다음으로 보건·사회복지업(8만7000명, 4.9%)에서 많이 늘었다. 정부 재정이 투입된 대표적인 일자리로 꼽힌다. 반면 금융·보험업에서는(-1만6000명, -2.1%)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고용계약 기간이 1년 이상이거나 계약 기간을 정하지 않고 정규직으로 일하는 상용근로자가 41만9504명(3%) 증가하며 많이 늘었다. 이에 전체 종사자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7년 64.5%에서 지난해 64.7%로 소폭 커졌다. 그러나 증가율은 임시·일용근로자가 3.9%(10만8831명)로 더 크다. 이들의 비중은 같은 기간 12.8%에서 12.9%로 커졌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