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자리 늘었지만… 40대ㆍ제조업 줄고 재정이 떠받쳤다

일자리가 대폭 늘었지만, 뜯어보면 건강하지 못한 성적표로 나타났다. 한창 일해야 할 40대와 이른바 ‘양질’의 일자리가 줄어서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1분기(2월 기준) 임금 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체 임금 근로 일자리(이하 일자리)는 1824만8000개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50만3000개 늘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한 일자리 증가 폭은 지난해 1분기 31만5000개에서 2분기 24만5000개, 3분기 21만3000개로 줄다 4분기 35만9000개로 반전한 뒤 증가 폭을 키웠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산업별로 살펴보면 정부가 재정을 집중적으로 투입한 분야인 보건ㆍ사회복지(17만3000개)에서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었다. 도소매에서 8만6000개가 늘며 2위를 차지했다. 공공행정 일자리도 7만3000개 증가했다. 통계청은 정부 일자리 관련 정책이 해당 분야 일자리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노동자도 석 달 이상 일하면 고용보험에 자동 가입되도록 제도를 완화했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일자리안정자금을 받기 위한 전제 조건으로 고용보험을 들어야 하는데, 이 때문에 (이전에 파악되지 않았던 부분이) 고용보험 증가로 파악됐다”며 “보건ㆍ사회복지 분야는 의료ㆍ보건 인력 수요가 증가해 일자리가 많이 늘었고, 도ㆍ소매업은 생산이 계속 확대되면서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어나 일자리 확대 통계로 잡혔다”고 설명했다.
 
반면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부진, 부동산 경기 침체 등 영향을 받은 건설업에서 일자리가 5만6000개 감소하며 가장 많이 줄었다.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하는 제조업(2만개)도 고용 부진을 이어갔다. 특히 제조업은 ▶기타 식품(9000개)▶합성고무ㆍ플라스틱(5000개) ▶의약품(5000개) 등은 증가했으나 ▶전자부품(-8000개) ▶전동기ㆍ발전기(-7000개)▶자동차ㆍ자동차엔진(-6000개) 등 일자리가 줄었다. 구조조정이 한창인 자동차 업계의 ‘일자리 소멸’ 이 투영됐다. 박 과장은 “경기 둔화와 기업 구조조정 여파로 건설업ㆍ제조업 일자리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경제 ‘허리’격인 30ㆍ40대 취업난이 여전했다. 연령대 중 40대만 일자리가 2만개 줄었다. 30대는 늘긴 했지만 증가 폭이 1만5000개에 그쳤다. 반면 ‘노인 일자리’로 분류하는 60대 이상이 28만2000개, 50대도 18만7000개 늘어 일자리 증가를 이끌었다. 윤창현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는 “전반적으로 건실한 일자리 성적표로 보기 어렵다”며 “경기침체로 민간 일자리 창출 역량이 둔화한 가운데, 정부 재정을 쏟아부은 공공부문이 고용 시장을 떠받쳤다”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임금 근로 일자리를 대상으로 한 일자리 통계다. 비임금 근로자까지 포함하는 경제활동인구조사 취업자 동향과는 차이가 있다. ‘일자리’ 개념은 ‘취업자’와 다르다. 가령 일자리 수를 근로일수를 토대로 산출하기에 한 달에 15일만 일한 경우 일자리 수는 0.5개로 계산한다. 공장에서 일하는 A씨가 밤에는 학원 강사로 일하면 취업자는 1명이지만 일자리는 복수로 산정한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