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눈뜨면 커지는 돼지열병···이번엔 강화 석모도서 확진

인천 강화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확산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26일 ASF가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강화지역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가 확산해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린 26일 ASF가 확진된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 한 양돈농장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석모도 양돈 논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7번째 확진 결과가 나왔다. 2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에 위치한 양돈 농가에서 접수된 의심 신고가 양성으로 판명났다고 밝혔다. 삼산면은 현재까지 의심신고 접수 지역 중 가장 서쪽 지역이다.
 
지난 17일 국내서 ASF 첫 발병 후 7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이 나왔다. 특히 강화군에서는 24일 송해면의 돼지농장에서, 25일에는 불은면의 다른 돼지농장에서 ASF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의심 신고도 속출하고 있다. 정부는 25일 3건, 26일 3건 등 돼지열병 의심 사례가 속출함에 따라 26일 정오를 기해 해제되는 일시이동 중지명령을 28일 정오까지 48시간 연장하기로 했다. 
 
또 청와대는 25일 이호승 경제수석을 주관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TF는 매일 오전 회의를 열고 방역 당국의 대응 상황 등을 수시로 보고받으면서 향후 대응 방향을 점검할 계획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