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범죄 혐의자가 장관이라니…‘양심과 대화’하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과 조국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말 나라다운 나라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하는데, 범죄 혐의자가 장관을 하는 게 나라다운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도대체 왜 이 한 명의 부적격 장관 때문에 온 대한민국의 에너지와 역량이 다 소모돼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국 법무부 장관은) 장관직 버티기 수단으로 검사와의 대화를 할 것이 아니라 민심과의 대화, 양심과의 대화를 해보면 어떨까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여권을 향해 “고(故) 변창훈 전 검사, 고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가해진 가혹한 압수수색은 정의라고 치켜세우더니 조국을 구하기 위해 적법한 절차에 따른 수사마저도 먼지털이식 과잉수사라고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삶은 뒷전이고, 오직 조국 구하기에만 올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나 원내대표는 국정감사와 관련해서도 “맹탕 국감이 되고 있다. 이유는 조국 방탄 국감이기 때문”이라며 “여당은 수사 중인 증인은 안 된다며 증인 채택 막기에만 급급하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저스티스리그 출범식 및 1차 회의’에서 걸개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저스티스리그 출범식 및 1차 회의’에서 걸개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저스티스리그’ 출범식에서 나 원내대표는 “이 정권이 무능하고 무책임해도, 경제와 안보를 그렇게 망쳐놔도, 이 정권이 탄생할 때 정의와 공정을 외쳤으니 그것만이라도 좀 제대로 해주겠지 생각했었지만 국민들은 이제 실망을 넘어 분노로 바뀌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땀과 노력이 배신 받지 않는 사회, 땀과 노력을 쏟아 부을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는 것, 땀과 노력의 대가가 정당하게 주어지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노로 바뀐 핵심이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며, “바로 이 집권세력의 위선이다. 그들이 그렇게 정의와 공정을 외쳤지만, 앞과 뒤가 다른 이중성과 위선에 국민들이 분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