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진중권, 심리적 피로감에 탈당·철회…조국 해석 과도해"

이정미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정의당 대표를 지냈던 이정미 의원은 26일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탈당 논란과 관련해 "확대 해석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BBS불교방송 '이상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진 교수가 탈당 의사를 철회한 것이 맞다며 "심리적 피로감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전했다.
 
이 의원은 "최근 조국 장관 사태 이후에 정의당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이 과잉 뉴스화되고 있다"며 진 교수가 '정의당이 데스노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제외한 것에 실망, 탈당 결심을 했다'는 건 과도한 해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진 교수 입장에서는 조국 교수의 지인이고 또 동양대에 몸을 담고 있었기 때문에 피로감이 굉장히 있었을 거라고 생각한다"면서 "(진 교수가) 추석 직전에 당에 탈당 의사를 밝혔다가 심상정 대표 만류, 정의당에 대한 애정 등으로 극도의 피로감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탈당까지는 가지 않겠다고 답을 해 잘 마무리된 일인데 언론에 일파만파가 보도가 돼 버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진행자가 "조국 정국이라고 일컫는 지금,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고 하자 이 의원은 "대통령의 결단 지점은 검찰수사가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 것인가에 달려 있지 않을까"라며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대통령의 결심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조국 장관 가족의 불법이 실체적인 것으로 드러나게 됐을 때는 조국 장관 스스로가 검찰개혁을 이끌어나갈 수 있는 동력을 상실하기에 그런 상황이 되면 판단을 해야 될 것이다. 조국 가족에 대한 위법사실이 드러나지도 않았는데도 이렇게 검찰이 호들갑을 떤 것이라면 검찰개혁이 더욱더 절실한 문제라는 것이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