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스위스에 2025년까지 수소전기트럭 1600대 공급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 기업과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오는 2025년까지 수소전기 대형트럭 1600대를 공급하기로 했다. 배출가스 규제로 친환경 차량을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유럽의 상용차 시장에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다.

현지 수소에너지기업과 합작
유럽 친환경트럭 시장 공략
독일 등 주변국 진출 교두보

 
현대차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 Energy'와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HHM)'을 설립했다고 26일 밝혔다.
 
'H2E'는 스위스에서 수소 생산·공급 솔루션 컨설팅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스위스 전역에 수소충전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25일(현지시각) 스위스 괴스겐에 위치한 알픽 수력발전소에서 진행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합작법인 출범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25일(현지시각) 스위스 괴스겐에 위치한 알픽 수력발전소에서 진행된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 합작법인 출범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차가 H2E와 손을 잡은 것은 스위스를 비롯한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다. 유럽 주요 국가들은 수소전기차 보급을 늘리기 위해 구매 보조금을 증액하는 등 지원 정책을 펴고 있다. 
 
예를 들어 스위스는 총 중량 3.5t 이상 화물차에 부과하는 통행료를, 수소전기 상용차에는 면제하고 있다.
 
현대차는 전주공장에서 수소전기 대형트럭을 개발하고 있다. 이 트럭에는 1회 충전 시 약 400㎞를 달릴 수 있도록 7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장착했다. 또 신형 수소연료전지시스템 2개가 병렬로 연결된 19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이 탑재된다.
 
수소전기 대형트럭은 한번 충전하면 장거리를 왕복하는 화물운송용 트럭의 주행 성향에 잘 맞는다고 평가된다. 현대차가 점차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유럽 상용차 시장에 뛰어든 이유다.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토요타는 올해 미국 LA 인근 롱비치 항만에서 대형 수소전기 화물차를 시험 운행하고 있다.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부사장)은 25일(현지시각) 스위스 괴스겐알픽 수력발전소에서 열린 합작법인 출범식에서 "현대차는 향후 유럽을 넘어 다양한 국가로의 친환경 상용차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