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교육청 직원 숨진채 발견…가방엔 상사에 쓴 편지·사표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사진 연합뉴스TV 캡처]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뒤편에서 교육청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주무관 A씨는 이날 오전 6시 40분쯤 별관 건물 뒤편에서 발견됐다.
 
119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출동했지만 A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별관 옥상에는 A씨가 둔 것으로 보이는 가방이 발견됐다. 가방 안에는 상사에게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와 사표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투신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