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교차가 큰 환절기, 축농증에 주의해야"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는 건강 관리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여름과 가을 사이의 환절기가 시작되면 낮과 밤 사이의 온도가 급격하게 변화하는데, 이로 인해 신체의 면역력이 약해지면서 축농증과 같은 코질환이 쉽게 발병될 수 있기 때문이다.
 
축농증은 한국처럼 사계절이 뚜렷하여 기후차가 심한 나라일수록 빈번하게 유발되는 질환이며, 의학용어로는 부비동염이라고도 부른다. 부비동은 코 주위에 있는 얼굴 뼈 속의 빈 공간으로서, 코 안과 작은 구멍으로 연결되어 있다. 그리고 코 안으로 들어온 분비물을 배출하거나 환기를 시키는 등의 기능을 가지고 있는데, 이와 같은 부비동이 어떠한 원인에 의해 염증이 생기면 점막이 붓거나 고름 같은 누렇고 끈적한 콧물이 고이면서 흘러내리게 된다.
 
또한, 축농증의 주된 원인은 코감기나 알레르기성 비염, 비중격만곡증, 코의 물혹 등을 조기에 치료하지 않고 장기간 방치한 경우 부비동과 연결된 통로가 지속적으로 막히면서 분비물 배출이나 환기 기능에 심각한 장애가 생겨 발생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축농증의 증상은 코막힘, 지속적인 누런 콧물, 콧물이 코에서 목으로 넘어가는 후비루증 등이 있다. 더욱 진행되면 후각 감퇴, 만성적인 기침, 두통 및 일상적인 집중력 저하 등이 동반될 수 있으며, 합병증으로 중이염이나 기관지염이 생기기 때문에, 증상이 심하지 않은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여의도역 인근에 위치한 닥터킴이비인후과 김용오 원장(사진)은 “축농증이 의심될 때에는 부비동 X-ray 촬영 등을 시행하여 코 안의 상태를 정확히 파악한 후, 그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진행해야 할 필요가 있다. 상태가 심하지 않은 급성 축농증이나 소아 축농증은 항생제와 항울혈제 등의 약물치료를 우선하며, 생리식염수를 이용한 비강 세척을 병행하면 더욱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이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법을 3개월 이상 진행했음에도 증상이 지속되거나, 일시적으로 치료되었다가 반복적으로 재발되거나, 코 안에 물혹이 동반되어 있다면 어쩔 수 없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과거에는 입술을 들고 안의 점막을 절개하여 부비동에 접근하는 방식으로 축농증 수술을 시행했지만, 이 방법은 재발률이 높다는 이유로 기피되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코 안으로 내시경과 기구를 넣어 직접 부비동의 상태를 확인하면서 병변 부위를 선택적으로 정확하게 제거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더불어 과거에는 완전히 제거하기 어려웠던 코의 물혹도 미세흡입절삭기를 활용해 안전하게 제거하여 축농증의 재발률을 낮출 수 있게 되었다.
 
다만, 수술 전에 물혹이 심했거나 알레르기성 비염 및 천식이 동반되어 있었던 경우, 혹은 구조적 이상이 동반된 경우에는 재발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졌다 하더라도 지속적으로 주의 깊은 관리가 필요하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