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文대통령, 결과적으로 너무 잔인한 대통령 됐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 9월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 9월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등 ‘조국 사태’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결과적으로 너무 잔인한 대통령이 됐다”고 말했다.  
 

“젊은이 미래 앗아가고 위선적
조국 부부, 구속 가능성 커

하 의원은 25일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마치 로마시대 때 황제가 검투사들이 서로 죽이는 싸움 보면서 즐기는 상황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하고 법무부 장관이 지금 옛날 검투사랑 똑같은 상황”이라며 “대통령이 이런 상황을 만들면 안 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어 “당연히 조 장관을 임명했으면 안 됐다”며 “그게 상식”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화운동 했던 분들이 소위 선·도덕 등으로 상대방을 비판해 왔는데, ‘조 장관이 장관 자격이 있는지 없는지’의 문제가 정말 그렇게 어려운 문제인가. 굉장히 쉬운 문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렵게 생각하는 거 자체가 대다수 국민 입장에서는 이해가 안 되고, 그러니까 (대통령) 지지율이 빠지고 있는 것”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검찰 수사가 과도하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검찰 수사가 속도가 중요하다고 본다”며 “조국 이분이 장관이니까, 검찰수사를 느리게 하면 국가기관인 법무부와 검찰이 싸우는 것이 돼 애매한 상황이 된다”고 답했다. 이어 하 의원은 검찰이 속전속결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판단하며, “걸쳐 있는 사건들에 대해서 수사를 제대로 안 하면 또 검찰이 권력의 시녀가 됐다는 논란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이왕 할 거면 다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입장에서는 위법사실이 있으면 무조건 해야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조 장관과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선 “제2의 이철희·장영자처럼 부부가 같이 구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했다. 그는 “액수가 비교될 건 아니고, 이철희·장영자는 단순 경제범이지만 조 장관 부부는 우리 젊은이의 미래를 앗아간 것이고, 위선을 부린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볼 때는 국민감정도 훨씬 더 심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장관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초유의 사건”이라고 규정하며 “조 장관 본인도 참고인 정도가 아닌 피의자인 것은 확실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떻게 자기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부인이 100% 모두 하고 본인은 0%일 수 있느냐”며 “부인이 증거인멸 한 사례는 충분히 구속 사유가 되고, 조 장관 본인도 증거인멸에 개입했다는 것들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