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공개한 문제의 녹취록 "바이든 의혹 조사하면 좋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 과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 아들에 대한 조사를 요구하며 압박을 가했다는 의혹에 "날조행위"라고 강력 부인했다. 통화 녹취록 추가 공개도 시사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 이후 첫 회견
민주당 겨냥 "누구도 협박 안해"

CNN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인터컨티넨탈 바클레이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위협을 가하려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스캔들' 폭로로 미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착수한 이후 열린 첫 번째 기자회견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누구도 협박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탄핵조사에 들어간 민주당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총회가 열리는 주간에 이러한 날조행위를 벌였다. 완벽했다"면서 "이렇게 하면 (민주당은) 우리의 엄청난 업적에서 시야를 돌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은 투표에서 우리를 이길 수 없기 때문에 마녀사냥에 집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를 거론하며 "이들은 모두 마녀사냥에 집중하고 있다"며 "그들은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가 승리한다는 훌륭한 여론조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총회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유엔총회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과 지난 7월 25일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현재 민주당의 유력한 대권 주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혹을 부인해왔고 백악관은 이날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왜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가짜뉴스에 직면했고 내 생각에 (공개를 하는 편이) 나을 것 같았다"고 답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그들(민주당)은 첫 번째 통화록도 요청하고 있다. 당신(언론)에게도 중요하다면 나는 이를 발표하겠다"고 했다.
 
A4 5쪽 분량인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바이든의 아들(헌터)에 관한 많은 이야기가 있다. 바이든이 기소를 중단시켰다는 것”이라며 “많은 이들이 그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만큼 당신(젤렌스키)이 법무부 장관(윌리엄 바)과 함께 무엇이든 할 수 있다면 아주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은 자신이 기소를 중단시켰다며 자랑하고 다녔다"며 "그래서 당신이 그걸 조사할 수 있다면. 나한테는 끔찍한 얘기로 들린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거론한 바이든 관련 문제는 바이든이 부통령 재직 시절인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약 1조 2000억원)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관여하던 현지 에너지 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대상으로 삼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 검찰총장은 해임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