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축 공동주택 실내공기 61.7% 발암물질 라돈 기준 초과"

신축 공동주택의 절반 이상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으로 실내공기가 오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신축 공동주택의 절반 이상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라돈으로 실내공기가 오염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절반이 넘는 신축 공동 주택의 실내공기가 기준치를 초과한 라돈으로 오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라돈은 세계보건기구(WHO)가 폐암 발병의 주요 원인으로 규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라돈은 무색 무취의1급 발암물질이다. [중앙포토]

라돈은 무색 무취의1급 발암물질이다. [중앙포토]

2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송옥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신축 공동주택 라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의 61.7%가 라돈 권고기준인 ㎥당 148 베크렐(Bq, 방사선 단위)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축 공동주택에 대해 환경부가 조사를 진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환경과학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5월까지 입주 전 신축 공동주택 9개 단지 60세대를 골라 조사를 진행했는데, 37세대가 기준을 초과했으며 평균 농도가 198 Bq/㎥로 권고기준의 1.3배였다.
또, 최대치는 533.5 Bq/㎥까지 측정돼 권고기준보다 4.6배에 이르렀다.
 
특히, 9개 단지 중 3개 단지는 평균농도가 200 Bq/㎥를 넘겼고, 한 단지 12세대의 라돈 평균농도는 345.4 Bq/㎥이나 됐다.
 
환경과학원은 신축 공동주택의 라돈 측정방법인 연속측정방법(초기 환기 30분, 5시간 밀폐, 이후 1시간으로 간격 48시간 측정)으로 조사했다.
 

건축 자재 탓으로 추정 

부산시가 지난해 11월 기준치가 넘는 라돈이 검출된 한 임대아파트에서 라돈 검출량을 측정하고 있다. [중앙포토]

부산시가 지난해 11월 기준치가 넘는 라돈이 검출된 한 임대아파트에서 라돈 검출량을 측정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 같은 라돈 기준 초과는 건축에 사용된 자재가 주된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송 의원은 "아파트 건설사(시공사)를 탓할 문제가 아니라 사용되는 건축 자재부터 방사능 안전이 확보돼야 한다"며 건축자재별 전수 조사 체계 구축, 인체 위해성·유해성 관련 환경영향 모니터링과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등을 정부에 촉구했다.
 
송 의원은 또 "라돈과 같은 자연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건축자재가 더는 유통되지 않도록 정부가 나서 조속히 관리체계를 정립해 국민이 암 발생 원인인 라돈의 공포로부터 벗어나 마음 놓고 숨 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