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가 지켜주자" 일베에서도 지지한 국대떡볶이 "매출 상승"

일간베스트 사이트에 올라온 국대떡볶이 구매 인증 사진(왼쪽),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일간베스트, 김 대표 페이스북]

일간베스트 사이트에 올라온 국대떡볶이 구매 인증 사진(왼쪽),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일간베스트, 김 대표 페이스북]

페이스북에 연일 문재인 정부 비판 글을 올리고 있는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가 글 게재 후 "평균 매출이 상승했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5주 월·화 매출 추이를 비교해본 결과"라며 "평균 매출이 11.36% 상승했다"고 밝혔다. 또 "매출이 떨어진 매장은 없다. 최대 상승 매장은 매출이 41.93% 올랐다"고 덧붙였다. 이 글에 그는 '코링크는 조국꺼'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사진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페이스북]

김 대표는 또 "저들이 협박하는 수법이 일관된다. 가맹점을 좌표로 찍는다"라며 "이제는 우리가 이겨야 한다. 매장에 찾아가서 밝게 웃어달라. 그리고 매출을 올려달라"고 부탁했다.
 
김 대표는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18일 처음 올렸고, 23일부터 일베에서 국대떡볶이 구매 인증글이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국대떡볶이 진짜 맛있다. 딱히 먹지는 않지만, 앞으로 국대 떡볶이만 찾아가서 먹겠다"고 밝혔다. 국대떡볶이 '먹방'에 김 대표는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사진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 페이스북]

24일에는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국대떡볶이 여의도점에서 25인분을 사서 나눠 먹었다. 국대떡볶이 화이팅"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김 대표가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 "진실과 순리를 거부하는 극단세력이 대한민국을 비상식의 나라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앞서 김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삭발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잘하셨다", "국내에는 실제로 간첩들이 있다", "공산주의자 문재인 대통령을 몰아내야 한다" 등의 글을 올렸다.
 
또 자신을 비판하는 글들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저와 가족의 명예훼손죄, 그리고 회사를 향한 영업방해죄에 해당하는 모든 것의 제보를 줘라. 페이스북뿐만 아니라 온라인의 모든 내용 중 그러한 내용이 있으면 캡처해서 보내 달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