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데뷔골 넣은 이강인, 평점 7.3점

이강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홈구장인 에스타디오 드 메스탈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라리가’ 헤타페와의 경기에서 전반 39분 데뷔골을 터트렸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이강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홈구장인 에스타디오 드 메스탈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라리가’ 헤타페와의 경기에서 전반 39분 데뷔골을 터트렸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스페인리그 데뷔골을 터트린 이강인(18·발렌시아)이 팀내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3점을 받았다.
 
발렌시아는 26일 새벽 3시(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9-20 시즌 스페인 라리가 6라운드 홈경기에서 헤타페와 3-3 무승부를 거뒀다. 발렌시아(1승3무2패)는 승점 1점을 추가해 승점 6점으로 13위에 올랐다. 헤타페는 승점 7점으로 10위에 자리했다.  
 
선발로 출전한 이강인은 전반 39분 데뷔골을 터트렸다. 이강인은 경기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이며 기회를 노렸다. 이강인은 전반 3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패스를 간결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며 자신의 프리메라리가 ‘마수걸이 득점포’를 뽑았다.  
 
동점골을 터트린 이강인의 활약으로 발렌시아는 전반전 3-1 리드를 잡았다. 역전골의 시작도 이강인의 발끝이었다. 코너킥에서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다니엘 파제로에게 연결했고 파제로가 크로스를 올렸다. 크로스를 막시 고메스가 마무리하면서 역전골이 터졌다. 고메스는 시즌 2·3호 멀티골을 폭발시켰다.
 
하지만 발렌시아는 후반전 수비집중력이 무너지며 내리 2골을 허용하며 3-3으로 비겼다. 이강인은 이 골을 기록하고 후반 28분을 소화한 뒤 곤살루 게데스와 교체됐다. 발렌시아는 게데스를 투입하며 반전을 노렸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이강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홈구장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라리가’ 헤타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9분 데뷔골을 터트리고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이강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홈구장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라리가’ 헤타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9분 데뷔골을 터트리고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경기 후 유럽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whoscored.com)은 이강인에게 평점 7.3점을 줬다. 8점으로 멀티골을 기록한 고메스(8.1점) 다음으로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이강인은 18세 219일 만에 정규리그 데뷔골을 기록하면서 모모 시소코(18세 326일·프랑스)를 제치고 발렌시아 구단 역대 외국인 최연소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날 이강인은 스페인리그 데뷔골 뿐만 아니라, 유효슈팅 1개를 기록하고 85.7%의 높은 패스 정확도를 보이는 등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강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홈구장인 에스타디오 드 메스탈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라리가’ 헤타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이강인은 25일(현지시간) 스페인 발렌시아 홈구장인 에스타디오 드 메스탈라에서 열린 ‘2019-2020 스페인 라리가’ 헤타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펜타프레스=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