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eisure&golf] 다양한 스타일링 가능한 플리스 재킷

네파 모델 배우 전지현이 ‘데이브 보아 플리스’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따뜻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주는 플리스 재킷이다. [사진 네파]

네파 모델 배우 전지현이 ‘데이브 보아 플리스’를 입고 포즈를 취했다. 따뜻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주는 플리스 재킷이다. [사진 네파]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겉면은 보아 플리스, 등 쪽 뒷면은 소프트한 플리스 소재를 부착해 따뜻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주는 플리스 재킷 ‘데이브 보아 플리스’를 출시했다. 허리까지 내려와 가볍게 입을 수 있는 숏 버전과 허벅지까지 덮는 따뜻하고 스타일리시한 롱 버전의 두 가지로 출시됐다.

네파

 
플리스 재킷은 활용도가 높아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젊은 층뿐만 아니라 중년세대도 간절기 아우터로 선호하는 추세다. 가벼우면서 보온성이 뛰어난 덕분이다. 겨울에는 아우터 안에 스타일링할 수 있고 실내에서도 활용이 가능해 만능 아이템으로 주목받고 있다.
 
허리까지 오는 일반적인 길이의 데이브 보아 플리스 재킷은 심플한 디자인에 가슴 부분 포켓에 배색 포인트를 준 것이 특징이다. 깔끔하면서도 은은한 분위기를 내는 베이지, 아이보리부터 다크 네이비, 그리니시 카키, 차콜 그레이, 다크 레드까지 6가지 컬러로 출시돼 본인이 추구하는 스타일에 맞춰 고를 수 있다. 라인이 똑 떨어지는 팬츠 또는 트렌디한 트레이닝팬츠 등과 코디하면 액티브하면서도 캐주얼한 연출이 가능하다. 가격은 9만9000원.
 
허벅지의 중간 정도까지 내려오는 롱 버전의 데이브 보아 롱 플리스 재킷은 보기만 해도 따뜻한 느낌을 준다. 자신만의 특별한 스타일을 원한다면 눈여겨 볼 만한 아이템이다. 청바지나 슬랙스와 매치해 캐주얼한 느낌을 극대화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허리 중간에 가죽벨트 등으로 실루엣을 잡고 여성스러운 원피스 등과 매치하면 스타일리시한 룩을 완성할 수 있다. 가격은 17만9000원.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