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화서 6번째 확진…돼지열병 ‘원점’ 농장 따로 있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이틀 연속 이어진 인천 강화도에서 25일 방역 관계자들이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강화대교를 오가는 차량들에 대한 소독을 하고 있다. [뉴스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이틀 연속 이어진 인천 강화도에서 25일 방역 관계자들이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강화대교를 오가는 차량들에 대한 소독을 하고 있다. [뉴스1]

25일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추가 확진됐다. 이로써 지금까지 ASF 확진 판정을 받은 농가가 6개로 늘며 ASF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ASF가 처음 발병된 ‘원발(原發)농장’이 따로 있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잠복기 4~19일, 확산속도 느린데
경기·인천 농가 동시다발 감염
“첫 발병 알려진 파주농가 아닌
경기북부 다른 곳서 전파 가능성”

ASF는 잠복기가 4~19일에 이른다. 지난 17일 ASF가 최초로 확진됐던 파주농장이 원발농장이라면 시간을 두고 순차적으로 다른 지역에 발병해야 한다. 정현수 한수양돈연구소 대표는 “날짜를 보면 17일 다음날인 18일, 23일·24일 등 ASF가 확산되는 속도는 거의 동시다발적”이라면서 “파주농장을 원발농장으로 보기보다는 다른 경기 북부지역에서 직·간접적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파주 농장은 관리자가 양돈농가 모임에서 우수사례를 발표할 정도로 위생관리에 철저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현황.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정승헌 건국대 축산학과 교수는 “ASF는 공기 중으로 전파되지 않고 바이러스를 직접 접촉해야 해 확산 속도가 상대적으로 느린 편”이라며 “한국의 경우 ASF가 발생한 전례가 없는 만큼, 과거 발생한 적이 있었던 데도 인지하지 못하고 자체 처분한 농가가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직 발병원인과 감염 경로가 정확하게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발병농가 모두가 지하수를 축산용수로 쓰고 있어, 최근 제기되고 있는 물을 통한 감염 가능성은 작다”라고 말했다.
 
이날 의심 신고가 된 강화군 양도면과 경기도 연천군 미산면 농가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방역당국은 사람·가축·차량 등의 이동을 통제하고 정밀 검사에 들어가는 한편, 살처분 등 초동방역에 나섰다. 25일 현재 ASF로 인한 살처분 대상 돼지는 5만1900여마리로 늘어났다. 이는 경기도 전체 돼지 사육량의 2.3%에 해당한다. 다만 농식품부는 도축한 돼지고기는 중점관리지역에서 다른 지역으로 반출이 가능하게 했다. ASF가 확산하면서 24일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당 5119원으로, 지난달 평균(4179원)보다 22.5% 올랐다.
 
한편 미국 농무부 산하 동식물검역청(APHIS)은 한국을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영향을 받은 국가 명단에 포함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앞으로 한국산 돼지고기와 돼지고기 제품은 일부 예외적으로 처리된 경우를 제외하고는 수입이 금지되며, 돼지 내장은 수입이 전면 금지된다.
 
세종=허정원 기자 heo.jeo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