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이소, 부산에 2조원 규모 수출입 허브 세웠다

25일 아성다이소 부산허브센터 오픈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최첨단 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 한덕수 전 국무총리. [사진 아성다이소]

25일 아성다이소 부산허브센터 오픈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최첨단 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다. 왼쪽부터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 한덕수 전 국무총리. [사진 아성다이소]

균일가 생활용품점 아성다이소가 부산 서부에 최첨단 통합물류센터를 세우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2500억 투자 통합물류센터 오픈
박정부 회장 “지역 경제에 기여”

다이소는 25일 부산 강서구 미음동 국제산업물류도시에서 스마트 통합물류센터인 부산 허브센터 오픈 행사를 열었다. 부산 허브센터엔 2500여 억원의 자금이 투입됐으며 약 2년여간의 공사 끝에 연면적 14만㎡(4만 3000평)의 지상 5층, 지하 1층 규모로 완공됐다.
 
부산 허브센터는 김해공항, 철도 및 외곽순환도로 등 물류 인프라가 잘 갖춰진 최적의 입지에 들어서 영호남권과 중부권 지역 매장에 원활한 상품 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상품 보관물량도 2배 이상 증가해 전략상품 비축 확대 및 대량 구매를 통한 가격 경쟁력 제고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물동량 처리능력이 확대하면서 전 세계 36개국 3600여 개 거래처에서 가져온 수입품을 각 매장으로 공급하는 기간이 현재 4주에서 2주로 단축되기 때문이다. 다이소는 부산 허브센터를 통해 해외 수출입 규모를 2018년 기준 7200억원에서 2025년 약 2조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아성다이소의 박정부 회장은 대일·대중 수출 전진기지를 염두에 두고 부산 허브센터에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소는 매년 1300억원 규모의 상품을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다. 지난 30년간 대일 누적 수출액은 3조원에 달한다. 또 중국에 하오스터란 이름으로 진출한 200여 개 매장의 상품 공급 대응력 강화도 꾀할 수 있게 됐다. 박 회장은 “앞으로 부산지역 경제의 일원으로서 지역 경제 발전은 물론 일자리 창출, 수출입 증대, 협력업체와의 상생 협력 등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