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eisure&golf] 최대 관성모멘트, 부스트링 기술로 골퍼의 비거리·방향성 고민 해결

야마하골프가 이달에 새롭게 리믹스 시리즈를 선보였다. 드라이버 2종, 우드, 유틸리티, 아이언 4종의 풀라인업으로 구성됐다. [사진 오리엔트골프]

야마하골프가 이달에 새롭게 리믹스 시리즈를 선보였다. 드라이버 2종, 우드, 유틸리티, 아이언 4종의 풀라인업으로 구성됐다. [사진 오리엔트골프]

많은 골퍼의 비거리와 방향성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줄 클럽이 탄생했다. 야마하골프가 이달에 선보인 리믹스 시리즈다. 20년형 리믹스는 빗맞은 샷에도 비거리의 손실을 줄여주고, 후방으로 분산되는 에너지까지 잡아내 볼의 초속을 높이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리믹스 시리즈의 220 드라이버는 시판 중인 드라이버 중 최대 관성모멘트를 기록해 주목받고 있다.
 

야마하골프

이전에 관성모멘트를 높이기 위해 둥근 헤드 모양을 포기하는 예가 있을 때도, 야마하는 비거리에 최적화된 둥그런 헤드 모양을 유지하면서 최고의 관성모멘트를 뽑아냈다. 바로 2020년형 리믹스다. 새로 출시된 야마하 리믹스 드라이버의 관성모멘트는 220 드라이버를 기준으로 5760g·㎠다. 현재 판매 중인 룰 적합 드라이버 중 가장 높은 수치로, 미국골프협회(USGA)가 제한하는 관성모멘트인 5900g·㎠에 거의 다다랐다. 스포츠산업기술센터에 따르면 20년 리믹스 드라이버는 타사 드라이버 대비 약 5m 더 날아가고, 볼이 토와 힐 쪽으로 약간 빗맞아도 다른 드라이버보다 비거리가 많이 나간다. 악기 회사 야마하가 만드는 타구음도 자랑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2020년형 리믹스 시리즈의 또 다른 특징은 리믹스의 핵심 기술인 부스트링이다. 부스트링은 크라운과 솔에 걸쳐 페이스를 동그랗게 감싸고 있는 링으로, 임팩트 시 발생하는 에너지가 클럽의 후방으로 분산되는 것을 차단해 더 강한 힘이 볼에 전달되게 한다. 오리엔트골프 이동헌 사장은 “비거리와 직진도에 집중한 드라이버의 변신은 2019년 하반기 클럽 시장의 최대 화제가 될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동안 주조·단조·머슬로 구성됐던 아이언도 20년 리믹스에서는 새로운 구성으로 바뀌었다. 네 가지 아이언 중 220 아이언은 머레이징 스타일이다. 1클럽 더 나가는 것을 목표로 솔과 페이스가 전작보다 약 30% 더 얇아졌다. 120 아이언은 연철단조에서 크롬몰리브덴강 소재로 바뀌고 공법 역시 일체형 주조로 변화를 꾀했다. 수지와 알루미늄 소재를 혼합, 단조 못지않은 타구감은 유지했다. 020 아이언은 일본도(日本刀)를 만드는 특수공법을 적용한 단조 아이언으로 정밀하고 타감이 우수하다. 단조 아이언을 좋아하는 한국인에 맞춘 리믹스 파워포지드도 있다.  
 
야마하골프는 리믹스 시리즈 출시를 기념해 연말까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제품 리믹스 시리즈의 드라이버 및 아이언 구매 시 사은품으로 야마하골프 모자를 증정한다. 드라이버를 포함한 우드류 구매 시 1회 스펙 교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품 성능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구매 후 2주 이내 환불도 가능하다.
 
리믹스 시리즈는 드라이버 2종(220, 120), 우드, 유틸리티, 아이언 4종(220, 120, 020, 파워포지드)으로 구성됐으며, 전국 야마하 골프 대리점에서 만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