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구 코트 달군 박혜민, 인터넷까지 뜨거웠다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배구 아이돌’ 박혜민. [사진 박혜민 SNS]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배구 아이돌’ 박혜민. [사진 박혜민 SNS]

“저도 놀랐어요. SNS(소셜미디어) 친구 신청이 갑자기 몰려서… .”
 

GS칼텍스 2년차 팬 관심 쏟아져
외모 못지 않은 실력으로 승부수

24일 프로배구 코보(KOVO)컵 대회 GS칼텍스와 양산시청의 경기가 끝난 뒤 포털사이트는 GS칼텍스 윙 스파이커 박혜민(19)으로 뜨거웠다. 이 경기에서 그는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14점을 올렸다. 프로 데뷔 후 최다 득점. 수훈 선수 방송 인터뷰가 도화선에 불을 붙였다. 순수하지만 눈길을 끄는 외모가 배구를 잘 모르는 이들의 관심까지 불러일으켰다. 이날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만났던 박혜민을 25일 전남 순천시 팔마중 체육관에서 한 번 더 만났다.
 
박혜민이 대중의 관심을 받은 건 외모 때문이다. 큰 키(1m81㎝)와 대조적인 앳된 얼굴, 그리고 애교 섞인 부산 사투리가 매력적이다.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를 닮아 ‘장충 쯔위’ ‘배구 아이돌’ 등의 별명을 갖고 있다. 박혜민은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언니들이 내 인터뷰를 보고 있길래 화면을 가렸다”며 부끄러워했다. 그는 또 “(관심이) 무섭기도 하다. 나중에 배구를 못하면 안 좋은 시선으로 바뀔까 봐 걱정”이라고 했다. 별명에 대해선 “감사하긴 한데, 아무래도 배구 쪽 별명을 얻고 싶다”고 말했다.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배구 아이돌’ 박혜민. [한국배구연맹]

실력과 미모를 겸비한 ‘배구 아이돌’ 박혜민. [한국배구연맹]

박혜민이 배구를 시작한 건 초등학교 6학년 때다. 어머니 영향이 컸다. 박혜민은 “엄마가 중학생 때까지 배구를 하셨다. 엄마 키가 1m71㎝, 아빠 키가 1m87㎝다. 가족이 모두 크다. 남동생도 배구를 하고 싶어했는데 내가 말렸다”고 웃었다. 이어 “어릴 때부터 뛰어노는 걸 좋아했다. 동호인 배구를 하는 어머니를 따라갔다가 ‘발이 크고, 키가 크니까 배구를 해보라’는 권유를 받았다. 엄마가 반대했지만 몇 달 동안 졸라서 하게 됐다”고 소개했다.
 
시작은 좀 늦었지만, 배구 명문 선명여고에 입학한 뒤 실력이 부쩍 늘었다. 청소년 국가대표로 뽑히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전체 3순위)에 GS칼텍스 지명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 시즌 코트를 거의 밟지 못했다. GS칼텍스엔 표승주(27)·이소영(25)·강소휘(22) 등 국가대표 윙 스파이커가 3명이나 있다.
 
GS칼텍스 박혜민

GS칼텍스 박혜민

동기 이주아(흥국생명),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 등이 곧바로 주전을 꿰찬 것과 달리, 어쩌다 한 번씩 교체 선수로 투입됐다. 한 경기 최다 득점이 3점. 박혜민은 “처음엔 친구들이 부러웠다. 하지만 내가 부족하다는 걸 깨달았다. ‘더 기량이 좋아져 달라진 나를 확실히 보여주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상황이 급변했다. 지난 시즌 직후 표승주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통해 IBK기업은행으로 이적했다. 박혜민이 팀 내 세 번째 옵션이다. 차상현 감독은 “소영이, 소휘가 흔들릴 때 혜민이가 나가야 한다”며 “중요한 건 리시브다. 공격해줄 선수는 많다. 리시브를 좀 더 연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혜민도 “비시즌 때 더 열심히 운동하고. 힘도 키우려고 했다”고 말했다. 박혜민은 “언니들이 옆에서 많이 격려해줘 웃으면서 운동할 수 있다”고 했다.
 
박혜민

박혜민

프로 2년 차. 새 시즌을 앞두고 각오도 새롭다. 박혜민은 “예전엔 ‘들어가서 무조건 점수를 내야 한다. 그래야 잘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제는 자신 있게 즐길 때 실력이 나올 거 같다”고 말했다. 수줍어하던 고교생은 어디로 가고, 어엿한 프로 선수가 시즌을 기다리고 있다.
 
순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