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분 넘는 커피·흡연타임…NC, 근무시간서 뺀다

앞으로는 ‘5분 이상 자리 비우고 커피를 마시는 일’에도 주의가 필요할 것 같다. 주 52시간 근무제로 업무시간을 타이트하게 관리하는 기업이 늘면서다.
 
엔씨소프트는 25일 “이달부터 직원들의 실제 근무시간을 체크하는 시스템을 시범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흡연실이나 사내 카페 등 회사 안에 있지만, 업무와 관련 없는 공간에 5분 이상 머물면 근무 시간에서 제외한다. 이 시스템은 포괄임금제가 폐지되는 다음 달부터 본격 적용된다. 정확한 근무시간 체크를 위해 엔씨소프트는 업무 공간을 벗어날 때 지나는 게이트 출입 체크 기록을 활용하고 있다. 현재 흡연실이나 카페, 사내 피트니스센터 등은 비업무 공간으로 여겨진다. 단, 화장실은 비업무 공간에 포함되지 않는다. 흡연실 등 비업무 공간에서 회의한 경우, 근무 시간으로 인정받으려면 부서에 관련 사실을 소명하면 된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