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ㆍ인천 “수도권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에 중앙정부가 적극 나서라”

25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공정사회ㆍ자원순환 일류도시를 위한 인천광역시장-경기도지사 공동발표문’에 서명했다. [사진 경기도]

25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공정사회ㆍ자원순환 일류도시를 위한 인천광역시장-경기도지사 공동발표문’에 서명했다. [사진 경기도]

 
“수도권 공동 대체매립지의 조성에 중앙정부(환경부)가 사업추진 주체로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는 25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공정사회·자원순환 일류도시를 위한 공동발표문’에 서명하고 내용을 공개했다. 인천시와 경기도가 수도권 쓰레기 처리 문제와 관련해 공동 협력을 통해 해결책 찾기에 나선 것이다.  
 
두 광역지자체는 대체매립지 조성이 지연되거나 조성된 이후에는 발생지 지자체별로 처리하는 데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중앙정부가 생산·유통 단계부터 폐기물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일 수 있는 혁신적인 정책을 추진할 것도 촉구했다.
 
두 광역지자체는 발표문을 통해 새로 조성되는 매립지는 폐기물 감량 및 재활용 극대화, 직매립 금지 등 친환경적 자원 순환 정책을 도입해 소각재 및 불연재 폐기물만을 최소 매립하는 친환경매립지로 조성·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공동 대체매립지 조성이 지연되거나 조성된 후에도 폐기물은 발생지 처리원칙에 따라 지자체별로 처리대책을 마련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 [연합뉴스]

수도권매립지 제3-1매립장. [연합뉴스]

 

박남춘 인천시장·이재명 경기지사, 공동 발표문 서명  

이번 공동발표는 재활용·소각 처리돼야 할 생활·사업장·건설폐기물이 현 수도권매립지에 직매립되면서 반환경적 운영, 시설 사용 연한 단축 등의 문제를 안고 있다는 공동 인식에서 비롯됐다. 서울·인천·경기 지역 쓰레기는 서울 난지도 매립장 사용 종료 이후 1992년부터 인천시 서구 백석동에 있는 수도권매립지에서 함께 처리되고 있지만 2025년 이후에는 갈 곳이 없는 상황에 부닥쳐 있다.  
 
수도권 3개 시·도는 대체 매립지 후보지에 대한 연구용역을 마쳤지만, 해당 지역 주민의 반발을 우려해 후보지 8곳이 어디인지 공개하지 않고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