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檢 소환된 아들의 '난 나쁜 놈' 말에 가슴 피눈물"

정경심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정경심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조국 법무부 장관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아들이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정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에 "가슴에 피눈물이 난다"며 “평생 엄마에게 한 번도 대들어본 적 없는 아이”라며 부모로서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정 교수는 “아들이 어제(24일) 아침 10시부터 새벽 2시 넘어까지 근 16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3시쯤 귀가하면서 ‘오늘 처음 느낀 게 제가 참 '나쁜' 놈으로 살았다는 거예요. 조서를 읽어보면 저는 그런 놈이 되어 있네요’”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아이의 자존감이 여지없이 무너졌나 보다”며 “가슴에 피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아이는 평생 엄마에게 한 번도 대들어본 적 없는 동네에 소문난 예의 바르고 착한 아이였다”며 “학폭 피해 이후에도 어떻게든 삐뚤어진 세상을 이해하고 내 나라를 사랑하며 '공인'이 된 아빠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한 아이”라고 적었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25일 오전 충남 천안 대전지검 천안지청을 찾아 검사들과의 대화에 앞서 기다리던 취재진과 만나 얘기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이 25일 오전 충남 천안 대전지검 천안지청을 찾아 검사들과의 대화에 앞서 기다리던 취재진과 만나 얘기하고 있다. 김성태 기자

 
조 장관의 아들인 조 모 씨(23)는인턴활동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24일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조 씨를 상대로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활동증명서를 발급받고 대학원 입시에 증명서를 활용한 경위를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2013년 정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 인문학 강좌에 참석하고 받았다는 수료증을 비롯해 각종 상장을 수령한 경위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 장관의 딸(28)을 지난 16일에 이어 최근 두 번째로 소환 조사한 것에 이어 아들까지 소환하는 등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