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조국 수사,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와 관련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29차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ADLOMICO)에 참석했다. 이는 검찰이 조 장관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시작한 후 첫 외부일정이다. 
 
윤 총장은 행사장에서 기자들을 만나 '조 장관 수사는 언제쯤 마무리 될 예정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오늘 국제협력회의에 외부 손님들도 많이 오시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절차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고 짧게 답했다.
 
한편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주관하는 ADLOMICO는 이날부터 이틀간 열린다. 미·중·일 등 아시아·태평양 및 유럽 23개국, 유엔마약범죄사무소 등 국제기구에서 180여명이 참석했다.  
 
윤 총장은 행사 개회사에서 "국제사회의 공동 과제인 마약 퇴치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며 "국경 없는 마약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온라인에서 마약류 거래가 증가하고 신종 합성마약이 유통되는 등 기존 방식으로는 단속하기 쉽지 않은 마약 범죄가 횡행하는 상황에서 한국 검찰이 전문수사팀을 신설해 대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