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문재인·조국·윤석열=공동운명체…물러나면 진짜 끔찍”

왼쪽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왼쪽부터 조국 법무부 장관,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뉴스1]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의원은 25일 조국 법무부 장관 검찰 수사 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조국 법무부 장관·윤석열 검찰총장은 공동운명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한 뒤, 조 장관이 수사로 인해 물러날 경우 이후 정국은 “진짜 끔찍하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호남은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는 여론이 70~80%로 압도적인데, 만약 조 장관이 물러가면 (여당은) 난처한 입장에 처하고 내년 총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검찰개혁에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박차를 가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국회도 패스트트랙에 상정돼 있기 때문에 통과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 총장의 행보에 대해선 여러 시나리오가 있다고 봤다. 그는 “(조 장관 관련 검찰 수사)가 가닥이 잡히면 바로 패스트트랙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겨냥해서 강한 검찰수사를 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 관련 한국당 의원들을 수사를 강하게 해서 국민들 지지를 받을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나 ‘조 장관 관련 수사 결과에 따라 윤 총장 자리보전이 쉽지 않을 가능성도 있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가능할 수 있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이 피의사실 공표와 관련해 검찰 고발을 고민하는 것에 대해선 “민주당 중진의원도 경찰에 고발한다고 하는 것은 집권여당을 포기한 거라고 했다”며 “정치권에서 모든 것을 고발 고소를 해서 우리의 운명을 저쪽으로 보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