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하원 "한·일 관계 개선해야"…한·미·일 동맹 강화 결의안 가결

엘리엇 엥겔 미 하원 외교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엘리엇 엥겔 미 하원 외교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하원이 24일(현지시간) 한·미·일 동맹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지난 2월 미 상원에서 같은 내용의 결의안이 채택된 데 이은 것으로, 미 의회는 최근 악화한 한·일관계의 복원해야 한다는데 한목소리를 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하원은 이날 한·미·일 세 나라 간 유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결의안을 구두표결에 부쳐 만장일치에 가까운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은 하원 외교위원회 엘리엇 엥겔(민주·뉴욕) 위원장 등이 발의를 주도했으며, 지난 7월 외교위원회를 통과한 바 있다.
 
결의안은 테러와 대량살상무기, 인권, 기후변화 등의 글로벌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한·미·일이 ‘필수불가결한 파트너’임을 명시했다. 또 한·미동맹과 미·일동맹이 북한에 의한 위협 등에 대처하고 아시아 지역의 정치·군사적 안정을 도모하는 기본 토대라고 강조했다.
 
또 한미동맹을 6·25전쟁에서 미군 3만6574명이 전사하고 10만명 이상이 부상하는 등 피로 맺어진 동맹이라고 설명하며 "한·미방위조약과 미·일방위조약에 따라 한국과 일본을 각각 방어할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또 대북제재를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와 다른 유엔 회원국들과의 (한미일) 삼각 협력필요성을 재확인하며 최근 악화한 한일 관계의 회복을 촉구했다. 미국 입장에서도 외교·경제·안보적 이해를 위해 건설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한·일관계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재확인한 것이다. 
 
앞서 엥겔 위원장은 최근 한·일 갈등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를 촉구하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기도 했다. 엥겔 위원장은 서한에서 "한일관계 악화에 깊이 우려한다. 특히 (양국 간) 긴장 고조는 경제와 안보 차원에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한일 양국이 이견을 해소하는 길을 찾도록 양측을 중재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유엔총회가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도 했다. 
 
그러나 이번 유엔총회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석했지만 한일 또는 한미일 정상회담은 예정돼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